3월 21일 아침 창원시청에서 시정경연회의를 하였습니다.
 이 회의는 지난해 9월~11월 4회가 있었고 금년에는 처음 개최하는 회의였습니다.
 회의에 참석하고 보니 의외로 낯익은 두 분을 만났는데 진해시민포럼의 이춘모님과 경남진보연합의 이경희님이었습니다. 그 외 저를 포함 총6명이 참석을 하였는데 창원시장님의 인사말에 의하면 이번 회의는 창원시정을 비판하는 대표적인 분들만 특별히 초청하여 의견을 듣고자 마련한 자리라고 하였습니다.


                          뉴시스 3월21일 기사에서 스크랩

예전에 이윤기님도 이 회의에 참석하였다가 회의장 분위기에 대한 글을 블로그에 올린 적이 있는데 분위기는 그 때나 지금이나 별로 변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시청 간부 공무원들은 시장님이 회의실에 들어서는 순간 훈련소 2등병 모양 바짝 얼어서 입이라고는 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초청된 사람들마저 긴장하는 분위기였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공돌이 할 때도 필요 이상으로 엄숙한 분위기는 별로였는데 지금은 더욱더 맘에 들지 않는 분위기였지요.

 이 경연회의 장면은 시청 및 동사무소 TV를 통해 전 공무원들에게 생중계 되는데 회의를 마치고 나오자 예전에 같이 근무했던 동료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네는 공식적인 회의를 하는 자리에서 말투도 경상도 사투리를 가장 많이 사용하고 손짓 같은 것이 점잖지를 못하더라. 그런 것은 좀 고쳐라”는 충고를 하였습니다.

                            뉴시스 3월21일 기사에서 스크랩


 시정경연회의 안내문을 보면 시민과 공무원이 허심탄회하게 소통하는 자리라고 소개를 하였는데 막상 발표 시간은 3분 이내로 하라하므로 고작 3분에 무슨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하겠는가하는 답답한 마음으로 일단 회의에 임했습니다. 저 같은 경우 6가지 주제를 제안하므로 적어도 20분 정도는 필요한데 3분 안에 마치라 하니 제안의 배경이나 뒷이야기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결론만 가지고 대충 마무리 하고 말았습니다. 시간에 쫓겨 마음이 바쁘다 보니 조곤조곤 조리있게 말도 못하고 불필요한 손짓도 많았다고 하면 핑계라 하겠지요. (사실 제안내용 중 “소상공인을 위한 창원유통센터 설치”건의 제안 배경인 구멍가게 아주머니의 기막힌 사연이 액기스인데...)

 회의 진행방식은 제안자 1명이 발표를 하고나면 시장님이 각각 그에 대한 의견을 짤막하게 이야기하고 넘어가는 식이었습니다. 발표가 끝나고 나면 토론회가 있을 줄 알았는데 토론회는 없고 시장님의 직원들에게 전하는 이야기만 있고 회의는 끝나고 말았습니다. 즉, 부시장님을 비롯한 실국장 간부님들도 제안내용에 의문이나 궁금증이 있으련만 회의시간 내내 말 한마디 없이 끝난 것입니다.

 저는 창원시의 시민과의 소통에서 구조적 문제점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시장님이야 어차피 큰 틀의 방향만 결정할 것이고, 실무적인 일은 어차피 담당부서별 공무원들이 다룰 것인데 시민의 소리에 의문이나 궁금증이 없다는 것 자체가 시민의 소리에 별로 관심이 없다는 증거라 봅니다.
 시민의 소리는 소리일 뿐이고 시장님의 별도 지시가 있으면 그에 따라 스스로 알아서 기면 그뿐이라는 여기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다 보니 시민이 제안한 의도와는 전혀 다른 행정결과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보고요.

 저는 창원시 당국에 이런 기대를 해 봅니다.
 어차피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이 바라는 바대로 행정을 하고자 한다면 시장님보다 담당부서장님들이 시민의 소리를 더 경청하는 조직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경연회의도 시간적 제약은 있겠지만 시장님보다 부서장님들이 질의하고 답변한 다음 최종적으로 시장님의 결론이 있었으면 합니다.

 위와 같은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서로가 반대편에 서서 자신의 주장만 하던 주체들이 서로 얼굴을 마주하고 대화하는 기회가 있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대단히 의미 있고 진일보한 시정운영이라 생각합니다.
 사실 창원시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없다면 창원시정을 비판하는 일도 없을 것입니다. 팽이가 회초리를 맞을수록 바로 서듯이 시정도 이번 경연회의에 참석하였던 부류의 사람들과 같은 시민의 자발적 애정에서 우러나는 비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때 올바른 시정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당부하건데 경연회의에서 제안된 민의를 시정에 제대로 반영하려면 행정 내부적으로만 검토할 일이 아니라 수시로 제안자와 접촉하여 의견을 들어 주었으면 합니다.


아래는 제안서 내용입니다. 더보기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