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엿보기

21대 총선 진해국회의원 후보의 면면을 보니...

  21대 총선을 70여일 앞두고 진해의 가장 교통요충지에 있는 롯데시네마 건물에 붙은 국회의원후보들의 현수막을 보면 ‘정치인들이 바라보는 진해라는 동네가 이 정도로 만만하게 보이는 동네인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진해가 퇴역군인들이 많이 사는 보수적인 도시이기는 하지만 최근에는 새로운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는 바람에 40대 이하 젊은 연령층이 많이 늘어나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이 강세를 보여줬던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사진에서 보다시피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예비후보를 제외하고 나면 모두가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기 위해 목을 매달고 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그 후보들 중에서는 지금까지 당과 지역을 꾸준히 지켜온 사람도 있지만 여기 기웃 저기 기웃하다가 ‘옳거니 여기가 만만한 곳이구나!’하고 진해를 찾은 후보들도 보입니다.

 


 표에서 보는 바와 같이 진해와는 아무런 연고도 없는데 진해를 찾는 후보가 있는가 하면, 진해에 경쟁력이 있는 현역 후보가 있을 때는 밖에서 돌다가 현역 후보인 김성찬이 불출마를 하자 고향이라며 벼락같이 날아온 후보도 있습니다.

김영선 후보 같은 사람은 할아버지의 고향이라며 어릴 적 할아버지와의 추억이 어쩌고저쩌고하며 선산김씨 조상을 팔지를 않나, 한주호 준위 동상 앞에 가서는 한준위가 고모부뻘이라며 하지를 않나 . . .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후보와 대비되는 이달곤 후보의 고향 사랑

황기철 후보는 해군에 근무할 때, 그리고 2년 전 고향에 돌아와서 우리가 모르는 가운데 고향의 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했습니다.

그 예로 진해기지 사령관으로 근무할 때에는 진해 도심의 고도제한의 완화, 잠도 피조개 양식장 허용, 장복산 드림로드 개설 등에, 퇴역 후 더불어민주당 진해지역위원장을 맡고서는 진해신항 명칭과 석동터널 조기 개통 등 진해의 크고 작은 일에 자신의 역할을 다하였습니다.


반면에 이달곤 후보는 진해와 창원시민들이 그토록 반대하던 마창진 통합 말고는 눈에 보이는 것이 없습니다.

이달곤 후보는 집권당의 비례대표 국회의원, 행자부 장관, 20122월에는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을 지냈습니다.

직위나 권력의 힘으로 보자면 더할 나위가 없는 위치에 있었기에 고향을 위한 마음이 손톱 끝만큼이라도 있었다면 진해기지사령관에 불과했던 황기철보다 10배도 넘는 큰일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집권여당의 국회의원, 행자부장관, 정무수석을 할 때도 고향을 위해 한 일이 없는데 지금에 와서 야당의 국회의원이 되어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요?

 

진해 구청장을 직선제로 하겠다고요?

나는 이달곤 후보가 진해구청장을 직선제로 하겠다는 공약발표를 보면서 아무리 정치인의 공약이 공수표라고는 하지만 명색이 하버드대 출신의 정책학 박사 학자 출신에다 행자부 장관까지 한 양반이 이런 소리를 하다니...’

공무원 출신인 내가 보기로 이 공약은 단 1%의 가능성도 없는 사기나 다름없습니다.

 

공조직이건 사조직이건 간에 인사권과 예산권이 없는 장은 그냥 간판일 뿐입니다. , 진해구청장이 직선제가 되려면 진해구청 공무원의 인사에 창원시장이 개입할 수 없어야 하고, 예산을 편성하는 시의회가 있어야 합니다. 이는 곧 새로운 기초자치단체가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통합 당시 내세운 명분이 3개 시를 통합하여 공무원을 줄이고 중복되는 행정력의 낭비를 막아 절감되는 예산으로 시민복지를 향상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달곤 후보의 말대로 하자면 3개 시를 통합한 창원시를 없애고 5개 구청 기초자치단체로 만들자는 이야기인데, 3개 시를 통합하여 5개 구청을 만들 바에야 애초 통합은 왜 하였단 말입니까?

진해구청장 직선제는 논리적으로나 법률적으로나 앞뒤가 맞지 않는 말입니다. 또한 이것은 자신이 행자부장관 때 저지른 자신의 행위를 부정하는 자기모순이기도 합니다.

이달곤 후보는 이런 허황된 거짓말을 해도 진해시민은 속아넘어갈 것으로 생각하는 모양인데 이것은 진해 사람들을 무시해도 너무 무시합니다. 

 


 정치판과 정치인들의 행태를 보면 참으로 ‘세상은 요지경’이다 싶습니다.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일부러 험지를 찾아가는 노무현이 있었는가 하면, 자신은 원하지를 않지만 당을 위해서 험지를 선택하는 김두관이 있는가 하면, 잘 나갈 때는 수도권과 대도시에서 잘 놀다가 퇴물이 되어서는 어디 쉬운 곳은 없는가 하고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는 정치인도...
 창원이라는 도시가 어쩌다 퇴물정치인과 철새 정치인의 먹잇감으로 보이는 이 지경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바라건대 더 이상 쪽팔리는 창원이 되지 않도록 창원을 위해서 일할 진짜 인물이 누구인지를 꼼꼼히 따져보고 제대로 투표하여 창원의 자존심을 지켜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