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창,진이 통합된 후로 시명칭과 시청사를 두고 마산시민들은 목숨을 걸다시피 하며 다투어 왔습니다.
 이런 마산시민의 정서를 잘 아는 안홍준 국회의원은 지난 2012년 총선과정에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국회의원직을 걸고 1년 이내에 시청사를 마산으로 유치하겠다는 공약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국회의원이 되고 난j 1년이 지났지만 그는 자신의 책임에 대해서는 한 마디 언급이 없는 대신 2ㅇ13년 9월 시청사 위치는 창원시의원들의 탓이라며 시의원들 모두가 사퇴해야 한다고 하였다가 시의원들이 발끈 한 적이 있습니다.

 그동안 마산시민들은 세 부족, 수 부족으로 침묵하고 있습니다만 이번 지방선거의 결과에 따라 시청사 문제는 다시 수면 위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대단히 높습니다.

 

 

 

 


 항간에 떠도는 공무원들의 예측은 대체로 이렇습니다.
 안상수 후보가 당선되면 집요하기로 소문 난 마산시민들이 시청사를 반드시 들고 나올 것이고, 마산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 당선된 안상수 후보는 그가 마산시민으로부터 진 빚에 대한 보상차원으로 보나, 그리고 안홍준, 이주영 의원의 정치적 입지를 보나 시청사 이전에 앞장서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 봅니다.
 시장이 앞장서서 이전을 서두르면 전혀 가능성이 없는 것도 아니고, 만에 하나 창원, 진해의 시의원 숫자에 밀려 설사 옮기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면 조례상의 시청사는 그대로 두고 시장이 알짜배기 업무만 가지고 구 마산시청사에서 집무를 보게 되면 시청사를 옮긴 배나 다름이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나는 공무원들의 이런 우려를 통해 심히 창원의 앞날이 걱정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마산시민들은 지난 4년 동안 시명칭도, 시청사도, 시장직도 모조리 창원시에 빼앗겼다는 상실감에 젖어 다음 선거 때 보자며 숨을 죽이고 있었고,
 지금까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듯이 마산 회원구와 합포구에서 안상수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타 후보에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는 그러한 징후를 예측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통합창원시 2기를 맞아 창원시장에 출마한 안상수, 조영파, 허성무 세 후보의 마음속에는 시청사 문제를 어떻게 담아두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끝난걸 왜 꺼집어내는지? 2014.05.31 0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청사와 관련된 소송이 두번씩이나 기각될 정도로
    구창원으로 시청사가 확정됫는데,,, 왜 딴지를 거는지 몰것구만요!

    마산 사람들이 집요하기로 소문낫다는 둥하면서
    마산사람들을 다시 시청사에 집착하도록 유도하는걸로 보이는구만요!!

    (마산사람들의 경우, 통합으로 별의별 망발을 다 들어본 마당에,,,
    집요하다는 말은 약과이고 또 선의로 받아들이기에,,,
    그냥 넘어가리다!!)

    그때문인지 이젠 시청사에 목숨거는 마산 사람들은 별로 없는걸로 알고 잇습니다!

    끝난 일을 자꾸 들먹이는건 볼썽사나운 꼴인데,,,
    다시 꺼집어 내는 이유가 의심스럽기까지 하니 말입니다!

    오히려 구창원 사람들의 입장에선
    마산 사람들이 '시청사 논란'에 불을 질러 주기를 바라는건 아닌지 모르겟소!

    그래야 끝난 일을 다시 꺼집어낸다며 공격의 명분도 생기고,,,,
    또 '도청 이전'의 논란도 잠재울수 잇으니 말이오!!

    도지사의 '도청 이전' 공약이 아직도 살아잇는데,,,
    뭣땜에 시청사에 목을 매겟소??


    구창원 사람들이야, 최악의 경우,,,
    시청의 반을 떼주는게 '도청 이전'보다 백배 낫다고 생각할거 아니겟소??


    그리고 NC야구장에 대해 한마디 하겠습니다!
    얼마전 통합시에서 야구장 입지선정에 잇어 NC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투의 말이 나왓고
    그에 화답해 NC는 마산에 야구장을 원한다고 공식적으로 얘기할 정도로,,

    야구장의 입지 선정은 통합시의 손에서 떠나,
    NC구단과 수요자인 팬들에게 넘어갓다고 보여집니다!!

    결국 NC의 입장 정리로 인해 야구장과 '시청사와 도청 이전'은 별개의 사안이 되버렷다고 보여집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시청사나 도청 이전'을 갖고 야구장과 딜을 하겠다는 생각은 안는게 좋을것이오!!

    NC가 마산을 원한다고 언급하기 전까지,,,
    마산사람들이 야구장을 내놓으라고 공식적으로 떼를 쓰고,, 땡깡을 부린적이 없으니 말이오!!

    • 땡삐 선비(sunbee) 2014.05.31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왜 이러십니까?
      안 되는 줄 뻔히 알면서도 이주영 의원이 분리법안을 제안한 사실을 잊었습니까?
      안홍준, 이주영 의원이 다음 선거 때까지 시청사에 대해 아무런 모션을 취하지 않으면 스스로 설 자리가 없게 됩니다.
      내 바램도 제발 이제는 시청사 논란은 끝냈으면 합니다.
      님께서도 "마산사람들이 야구장을 내놓으라고 공식적으로 떼를 쓰고,, 땡깡을 부린적이 없으니"라고했듯이 떼 쓰고 땡깡 부리는 마산사람들의 그 강한 기질을 누가 막겠습니까?

  2. ㅇㅇ 2014.05.31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중상모략까지 하고 나섰구만 쯧쯧쯧. 안상수 당선되면 창원을 뜬다고 했으니 빨리 이사 준비나 하시오

    • 땡삐 선비(sunbee) 2014.05.31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쯧쯧쯧!!!!
      500개 일자리생기는데 창원을 뜬다고 한 약속 씹어보리고 나도 안상수 후보 앞에 줄 설까 싶네요.
      어차피 놀고 먹는 자린데 나 같은 백수도 한 자리 낍시다.ㅏㅏㅏ~

  3. 지랄 2014.05.31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 근거도 없이 마산시민의 기질 따위 헛소리나 하고 앉아있네. 아무리 안상수가 미워도 현상을 가지고 비판을 해야지 일어나지도 않은 사실을 막연히 이럴 것이다 식으로 비빙중상 하지마라. 니 따위가 뭐라고 마산 시민의 기질을 논하고 국회의원들 대변인 노릇 하고 있냐

    • 땡삐 선비(sunbee) 2014.05.31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거를 제대로 보면 미래도 보이는 법이죠.
      도가지 장 맛을 아는데 꼭 도가지 통체로 다 마셔야 아는가요?
      전문가는 새끼 손가락에 묻은 한 방울 장 맛으로도 알수 있고, 더 전문가는 도가지 두껑 열고 냄새만 맡아도 알 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