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일보와 경상도문화학교추진단의 주선으로 밀양의 명소들을 둘러보았습니다.
 표충사 - 얼음골케이블카 - 시레호박소 - 영남루를 둘러보고 암새들 식당에서 저녁만찬을 끝으로 아주 유익한 하루를 즐겼는데 그 중 특별히 인상적이었던 거 몇 가지를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첫째로 표충사입니다.
 표충사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사찰이기에 예전에도 몇 번을 가보았습니다만 사실은 표충사의 내력 같은 것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갔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밀양시의 문화해설사가 동행하며 해설을 하므로 비로소 표충사를 제대로 알게 되었습니다.

 

 

 보통 사찰에 가면 일주문을 통과하고 다음으로 마주치는 문이 사천왕문입니다.
 그런데 표충사의 사천왕문은 엉뚱하게도 마당을 지나 저만치 안쪽에 있었습니다. 
 ‘이거 왜이래?’ 하면서 살펴보니 사천왕문을 들어서기 전의 표충사(表忠寺)가 아니고 표충사(表忠祠) 건물들이었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돌계단 위의 건물이 사천왕문입니다.-

 

 표충사(表忠祠)는 사명대사의 제사를 모시기 위한 사원(祠院)으로 유교 유적이고,
 표충사(表忠寺)는 본래 영정사(靈井寺)인데 표충사(表忠祠)를 사찰에서 수호(守護)함으로서 사찰도 표충사(表忠寺)로 개명한 불교 유적이라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일주문을 지나 처음 만나는 경내는 유교문화의 공간이요, 사천왕문을 지나서야 비로소 불교문화의 공간으로 표충사는 유교와 불교가 공존하는 특이한 유적지입니다.

 

 

-사명대사와 그의 스승인 서산대사(西山大師), 임진왜란 때 금산(錦山)싸움에서 전사한 기허당(騎虛堂)의 영정을 모신 사당-

 


 그리고 어느 유명 사찰을 가나 보통 부처님을 모신 대웅전은 출입구의 정면에 배치되어 있는 반면 표충사는 정면이 아닌 좌측면에 배치되어 있는데 그 연유는 여러 차례 중창을 하면서 출입구가 바뀐 탓이라고 하는데 그 말이 사실인지는 확인할 수는 없지만 하여튼 표충사의 가람배치는 여러 가지가 일반 사찰과는 특이한 점이 많습니다.

 

 

-사천왕문에서 바라보아 왼쪽에 있는 대광전_

 

 

 그리고 경내를 거닐다보니 토끼 한 마리가 나무거늘 아래 한가롭게 쉬고 있어 누군가 카메라를 들고 가까이 갔는데 이 녀석이 도망가지 않고 능청스레 앉아 있었습니다. 하여 나도 가까이 가 보았는데 역시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런 모습을 스마트폰에 담아 이웃 블로거인 실비단안개님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자니 지나가던 한 분이 표충사의 토끼보살이라고 하였습니다.

 

 이 녀석이 보살인지 처사인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녀석은 오랫동안 표충사 경내에 살면서 사람들과 부대끼는 과정에서 절에서는 살생을 하지 않는다는 정도의 득도는 한 모양입니다.

-득도를 한 토끼보살-

 

 

 여러분은 표충사에 가시기 전 인터넷에서 표충사를 검색해 보시고 그 내력을 알고 가시면 훨씬 많은 것이 보일 것입니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