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무원 이야기/창원시정에 관한 이야기

창원시 빅3사업 어느 것이 돈 될까?


  나는 TV를 시청하거나 외국 여행을 통해서 거리의 풍경을 보면서 선진국이고 후진국이고 간에 우리나라처럼 역사적 흔적이 깡그리 사라진 나라를 보지 못한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 100년 혹은 수백년 된 건물이 남아있지 않은 것은 건물이 목조인지라 근본적으로 내구성에 한계가 있기도 하고, 일제시대와 6.25동란, 그리고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급속한 산업화의 과정이 그 원인이라 할 것입니다.
 농경사회가 산업사회로, 농촌사회가 도시사회로 급변하면서 주거의 형태가 변할 수밖에 없고, 6.25동란으로 나무가 불타고 없으니 대신 시멘트로 집을 지을 수밖에 없는 점 등을 본다면 오늘날 우리의 주거형태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제 양적인 측면에서 어느 정도 그 수요가 충족되었음에도 무조건하고 새것만을 끊임없이 바라는 욕망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모든 것인 빈곤했던 60년대, 70년대에 건축한 건물들이 양적 수요를 채우기 위해 급조된 것인 만큼 이제 어느 정도 풍요를 누릴 수 있는 시대가 되었으므로 당시의 건물을 재개발, 재건축하여 새로운 주거문화를 향유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우리 사회가 지나치게 새것만을 바라는 풍토에는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내가 이런 이야기를 하는 까닭은 요즘 창원시가 멀쩡한 시청사를, 마산운동장을 철거하고 새로운 청사와 야구장을 짓겠다고 하니 과연 지금 시점에 꼭 그래야만 하는지를 고민해 보자는 것입니다.
 3개시가 통합이 되었다고는 하지만 시장이 세 사람이다가 한 사람으로 변한 것과 명칭이 변한 것 말고는 달리 변한 것이 없습니다.

 통합의 작업은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지금까지 3개시가 수십 년의 세월을 두고 각각 자신들만의 도시발전의 축과 문화의 축을 만들어 왔는데 이 3축을 하나로 묶어 새로운 플랜을 짜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3개시를 통합한 산업의 배치, 가로망의 계획, 인구의 배분 등에 대한 좌표를 정하는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한 다음 이를 바탕으로 시청사, 야구장, 상징물의 위치가 정해져야 합니다.
 이런 마스터플랜이 없는 가운데 빅3시설이 건립되고 나면 그 효용성을 절대 담보할 수 없으므로 기존의 시설을 당분간 사용하다가 마스터플랜이 다 수립한 다음에 빅3시설을 건립하는 것이 합리적이라 봅니다.

 그리고 마산지역 주민들은 만사를 제쳐두고 시청사는 무작정 마산으로 가야 한다는데 그 이유를 나는 알 수가 없습니다. 쇠락해 가는 마산경제를 부흥시키고 마산의 상징성을 추구하고자 한다면 상징물이 오히려 가장 효과적이라고 봅니다.

                                                    네이버 지식인 사진


 그 이유는 이렇습니다.
 시청사의 경우 과거 시청이나 동사무소나 가서 발급받던 민원서류를 지금은 가정에서 인터넷으로 발급 받을 수 있으며, 건축허가신청서와 같은 것도 지금은 인터넷으로만 접수가 가능하고, 공사의 입찰도 전자입찰로 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 같은 행정의 전산화는 앞으로 점점 심화되어 시민들이 민원을 보러 시청을 찾는 일은 없어질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공무원 사회도 점점 투명한 사회로 변하여 접대나 로비의 문화가 사라질 것입니다.
 그렇다면 시청이 가까이 있음으로서 공무원 출퇴근에 교통만 복잡해질 뿐 경제적 실익은 없습니다.

 다음으로 야구장의 경우 수만 명의 관람객이 야구장을 찾으므로 어쨌든 그 주변의 상권에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그러나 야구 경기는 매일 있는 것이 아니고 한 달에 한두 차례정도가 고작이므로 주변 상권주민들에게 항구적인 생계보장 수단이 될 수 없는 한계가 있습니다.

 반면에 상징조형물의 경우를 봅시다.
 우리가 프랑스 ‘파리’하면 ‘에펠탑’을, 미국의 ‘뉴욕’하면 ‘자유의 여신상’을, 호주의 ‘시드니’하면 ‘오페라하우스’를 떠올리게 됩니다. 그리고 파리나 뉴욕, 호주를 여행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이 기념물 관광이 필수입니다.
 이왕지사 창원시가 통합창원시를 기념하는 상징물을 건립한다면 시청사와 야구장 건립예산을 몽땅 합쳐서라도 국제 공모전을 통하여 세계적 주목을 받을 수 있는 상징물을 만들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들었으면 합니다. 그리되면 이 상징물을 보러 온 관광객이 비단 이 상징물 근처의 상권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통합시 전체의 숙박업소와 상가에 까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입니다.


                  네이버 김서나 블로그에서



 우리가 3개시를 통합한 이유는 중보투자를 막고 선택과 집중을 통하여 한 걸음 더 도약하고자 함이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안별로 소지역주의에 매몰될 것이 아니라 보다 큰 시야로 보다 더 먼 미래를 내다보고 시민의 힘을 결집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 창원시 당국은 3개시 통합 때와 같이 국회의원, 시의원 등의 정치인 몇몇과 밀실담합으로 시정을 결정하기 보다는 번거롭고 귀찮더라도 많은 시민공청회와 토론회 등을 통하여 시민의 뜻을 결집해 주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