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에 아궁이에 군불을 떼고 가만히 누워 천장을 바라보고 있노라니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궁이에 나무를 태우면 불이 되고 (木 ⇒ 火)
불은 공기를 데우고,(火 ⇒ 風)
공기는 돌과 흙을 데우고,( 風 ⇒ 地)
돌과 흙은 내 몸의 수기를 데우고,(地 ⇒ 水)
몸의 수기는 마음을 일으키고,(水 ⇒ 心)
마음은 육신을 움직이게 하고(心 ⇒ 活)
그 움직임이 나무를 베어 죽이고(活 ⇒  死)
죽은 나무는 타서 재가 되어 사라지고,(死 ⇒ 滅)
그리고 재는 다시 그름이 되어 나무로 키워내니(滅 ⇒ 生)


나의 몸과 마음이 둘이 아니요,
나와 나무가 둘이 아니요,
火風地水가 둘이 아니요.
生死活滅이 둘이 아니로다.

이렇듯 만물은 하나로 통하는데 그 일물은 어디로 향하는가?

'용암선원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하보검의 참구  (2) 2013.12.11
거창군 용바위골 전투 위령비 세워야.  (1) 2013.12.11
군불과 나.  (0) 2013.12.10
도와 부처가 있는 길.  (1) 2013.12.10
무심코 지나친 ‘나’를 찾아서...  (0) 2013.03.01
고로쇠와 변강쇠의 관계.  (2) 2013.02.08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