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성스님께서 대중에게 물었다.

깊은 산 굴 속에 청사자 한 마리가 있었는데, 산에 갔다가 그 사자를 만났다면 어떻게 해야만 되겠습니까?”

 

그때 대중 속에서 노스님 한 분이 나와 말하였다.

시자야, 절을 한 번 올려라,”

 

그 뒤 춘성스님께서 이 이야기를 가지고 스님께 물었다. 스님께서 곧바로 벽력같은 음성으로 사자후를 터뜨리자, 춘성스님께서 찬탄하였다.

과연 남방의 선지식이로다,”

.............................................................................................

 

누가 내게 이를 두고 어떻게 생각하는냐고 묻는다면,

털이 난 거북과 뿔이 난 토끼가 서로 보듬고 한바탕 춤을 춤이로세. ”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