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곡선사의 법문 중에서- 

....................................................................................................................................................

어느 날 혜충국사가 시자를 불렀다.

시자야!”

.”

시자야!”

.”

시자야!”

.”

이렇게 세 번을 부르고 세 번을 답하자 국사가 말씀하셨다.

장차 내가 너를 저버리는가 하였더니, 도리어 네가 나를 저버리는구나.”

시자는 이 말씀을 듣고 그 자리에서 깨달았다.

삼환시자 三喚侍者에 대해 지문광조 선사는 이렇게 염하였다.

아이를 사랑하다 추해지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구나.”

그리고 또 말하였다.

몸이 궁궐 안에 있지만 궁궐 안에 있는 줄을 알지 못한다.”라고.

......................................................................................................................................................

 

누가 내게 이에 관해 묻는다면,

새벽에 닭 우는 소리에 아이 잠만 깨었구나.”

그리고 또 한 마디 붙인다면,

해와 달이 한 굴 속에서 하하호호 하더라.”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