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사고로 6.4지방선거마저 침몰하고 말았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인지도가 높은 기성 정치인을 제외한 신인정치인들은 명함 한 번 제대로 내보지 못하고 선거를 치러야 할 판입니다.

 

 나는 며칠 전 대리운전을 하고 집에 오는 길에 대리운전기사에게 혹시 창원시장 후보 중 아는 사람이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그는 아무도 모르고 심지어 10년이나 창원시장을 역임한 박완수 전 창원시장의 이름마저 모른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면 “안상수라는 이름은 들어봤냐?”고 하자 역시 모른다하므로 “그러면 보온병 포탄은 아느냐?”고 하자 그제서야 “아~ 그 사람이 그 사람인가요. 그런데 그 사람이 창원시장에 출마하였습니까?”라고 하였습니다.
 나는 하도 어이가 없어 “어디에 사느냐?”고 하였더니 “고향이 창원이고 30년 넘게 봉곡동에 살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 대목에서 나는 우리네 서민들의 삶이 오죽이나 팍팍했으면 10년 동안 창원시장을 지낸 사람 이름을 모르고, 불과 한 달 남짓 다가오는 선거를 앞두고 지금까지 창원시장후보가 누구인지도 모른 체 바쁘게 살아갈까하는 측은한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정황이 이 정도이고 보면 특별한 이변이 없는 한 지금까지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사에서 인지도가 높은 안상수 후보가 유리한 고지에 있는 것만은 틀림없습니다.

 

세월호 참사로 미수에 그친 이름만 빌린 새누리당 당원투표 사기극.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지난 4월 15일 새누리당 경남도당에서 창원시장 후보 경선룰을 정하면서 당원선거인단을 6천명으로 하여 18일, 19일 일반 여론조사와 당원투표를 통해 20일 후보자 공천을 하기로 하였다 합니다.
 그런데 여기에 엄청난 음모와 계략이 숨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선거인단 6천명 명단을 확정하여 18일 우편으로 발송하면 19일이 공휴일이므로 대부분의 당원들이 자신이 선거인단에 포함된 사실도 모른 체 당원투표가 진행되게 되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허울만 당원투표 50%, 여론조사 50%이지 실질적으로는 여론조사만으로 경선을 끝내려고 했다는 것입니다.

  경선룰이 확정되는 날 어느 후보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어룸한 공무원 출신 셋이 정치인 한 사람 술수에 완전 당했다.” (배한성, 조영파, 이기우는 행정공무원 출신이고, 안상수는 정치인 울신이므로)
   . . . . . . .
 이토록 완벽한 사기극 경선시나리오가 성공하는가 싶었는데 4월16일 세월호 침몰사고로 경선일정이 연기되는 바람에 사단이 나고 말았다합니다.

 

하늘의 뜻에 맡긴 배한성 후보의 아슬아슬한 곡예행진.

 배한성 후보는 안상수 후보에 대적하기 위해 그동안 배종천 후보와 경선을 하고, 이기우 후보와도 경선을 치렀습니다.
 배종천 후보와의 경선에서는 500명 여론조사에서 0.8%의 그야말로 간발의 차이로 이겼다는데 이를 표수로 계산하면 4표가 두 후보의 명운을 갈라놓은  것입니다.

 

 이 같은 아슬아슬한 경기를 치르고 이기우, 조영파 후보와 함께 세 사람이 단일화를 하기로 하고 경선방식 협상에 진척이 없는 가운데 시간만 흘러가므로 배한성 후보는 자신의 입장을 대부분 양보하였으나 이기우, 조영파 후보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결국 이기우 후보와 단일화 경선을 하게 되었다 합니다.


 이기우 후보와 경선에서는 상호 비방 없이 지지만 부탁하는 깨끗한 경선을 하기로 약속하였는데 이기우 후보측이 비방하는 문자를 발송하는 등 더티한 플레이를 하였습니다.
 그러자 선거캠프 내에서 경선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지만 배한성 후보는 지금에 와서 경선을 파기한다는 것도 모양새가 좋지 않고 시간적으로도 더 이상 물러설 자리도 없으므로 모든 것을 하늘의 뜻에 맡기기로 하고 경선에 임했다 합니다.

 

 

 

 

배한성 후보, 안상수 후보를 뒤집기 성공할 수 있을까?

 이렇게 두 번의 아슬아슬한 고비를 넘어왔지만 언론이 이를 보도하지 않으니 배한성 후보가 단일화한 후보인지조차도 창원시민들은 모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가 안상수 후보에 대적하기 위해서는 당원들 말고는 기댈 곳이 없습니다.
 서두에 언급했다시피 일반 시민들은 안상수 후보가 그 유명한 보온병의 주인인지도 모르고, 배한성 후보가 통합 전 창원시장이었던 사실도 모르고 출마 사실조차도 모를 뿐 아니라, 관심도 없습니다.
 하지만 당원들은 그나마 누가 누구인지 정도는 알고 있으므로 배한성 후보는 일반여론조사에서는 지더라도 당원선거에서 승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홍준표 도지사가 세사람이 단일화하면 단일화 한 후보가 안상수 후보를 이길 것이라 하였고, 언론사의 기자들이 보는 견해도 대체로 그렇게 점치고 있다 합니다.

 

 

-이 사진에서처럼 역전될 수 있을까요?-

 

 세월호 사고가 지방선거의 흔적마저 쓸어버리고 있는 이 순간에 정치 9단 안상수 후보가 어떤 고도의 술수를 부릴지,
 공무원 출신 배한성 후보가 어떤 전략으로 그에 대응할지,
 그리고 과연 안상수의 인지도 벽을 넘어 뒤집기로 새누리당의 공천권을 손에 거머쥘 수 있을지 지켜 볼 일입니다.    
    
세월호의 애도 기간이 두 후보에게 호재가 될지 악재가 될지????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 2014.04.25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기우 ㅋㅋ 못난놈.. 서울대까지 나온놈이 존나 양심없고 비리 저지른 배한성 따위 밑에 들어가냐 ㅉㅉ

  2. 새누리당 2014.04.27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누리당 경남도당은 어떻게 선거법위반으로 유죄 전과가 있는 사람에 대하여 후보 자격을 인정할 수 있을까요?? 그것도 상습범인 것 같던데....

    • 땡삐 선비(sunbee) 2014.04.28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월남파병무렵 병역을 기피하기위해 10년동안이나 병역기피하고 온갖 구설수로 중앙당에서 국회의원 공천도 못받은 안상수후보를 경남도당이 걸러내지 못한 것은 더 큰 문제인 것 같습니다.

  3. 창원사랑 2014.04.2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거법 위반 상습범은 정말 최악인듯...
    창원시민이 바보도 아니고 본인 때문에 60여명이 기소되었다던데 어찌 창원에 또다시 나올 생각을 하지??

    안상수가 구설수에 휘말리기는 해도 그동안 한나라당 시절부터 많은 공을 세운 인물이다 선거법 위반사범과 비교할 바가 아님 ㅋㅋㅋㅋ

  4. ㅇㅇ 2014.04.29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한성한테 밥이라도 한 끼 얻어 드셨나? 어째 블로그 글들이 다 이 모양이냐 쯧

  5. 선거법위반 2014.04.30 1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착세력의 힘이 대단한듯

  6. 2014.04.30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히 배한성 대변인이네 이거 쯧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