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8년 개띠

배내골 에코펜션에서 이런 일도... 내가 펜션집 리모델링 공사차 왔다가 배내골에 머문 지도 어느 듯 5개월이 다 되어 갑니다. 이 곳에 머물다보니 주변에 사람이 없어 어떤 때는 반경 100미터 정도 내에는 인적이라고는 없어 가끔은 발가벗고 다녀도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편안한 곳으로 나는 차츰 이런 환경에 익숙해져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뉴스를 보면 전국이 35도를 오르내리는 불볕더위에 아우성이지만 여기 배내골에서는 앞뒤 창문만 열어 놓고 있노라면 매미소리와 솔바람 향기를 벗 삼아 고너적하게 지낼 만 합니다. -에코펜션의 발코니에서 본 배내골의 풍경입니다. 빨리 단풍이 들면 좋을텐데 ... 그러다 주말이면 펜션을 찾는 손님들을 접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재미 또한 쏠쏠한데 지난 7월 29일에는 여성 두 분이 아이 둘.. 더보기
취업이 낳을까, 창업이 낳을까? 요즘 대학을 졸업한 학사출신은 물론이요 석.박사 출신 고급인력들이 취업을 못하여 아우성입니다. 그런데 기업체에서는 사람을 구하지 못하여 발을 동동 굴리며 한숨을 쉬고 있습니다. 이 모순되고 황당한 현상을 우리는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나는 이 모순되고 황당한 현상을 아래 도표에서 그 원인을 찾고자 합니다. 내 나이가 58년 개띠이니 동란 베이비붐 세대의 대표격이라 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우리 또래의 사람들은 어린 시절 춘궁기에는 점심 도시락에 밥 대신 고구마를 넣어 오는 친구도 있었고, 교과서나 교복을 살 돈이 없어 형의 것을 대물림으로 받기도 하고, 형이 없는 친구는 이웃 형의 책과 옷을 얻어 입기도 하며 학교를 다녔습니다. 당시만 해도 우리나라는 농경사회로 우리세대의 청소년들은 대부분 농촌출신이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