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시청

배내골에서 세 번째 만난 카튜사 사랑. 배내골에서 세 번째 만난 카튜사 사랑. 요 며칠간 공무원들을 상대로 대화를 하다가 보니 30년도 넘은 옛일이 생각나서 내가 당시에 읽고 충격을 받았던 ‘부활’책을 다시 한 번 보게 되었습니다.. 부활은 너무나도 유명한 고전이므로 대부분 그 내용을 알고 있겠지만 내 나름 그 줄거리를 대략 요약해 보겠습니다. 카튜사 바슬로바는 농노인 어머니와 떠돌이 집시 아버지 사이에서 여섯 번째 사생아로 태어나 여지주 집에서 반은 하녀처럼 반은 양딸처럼 자랐습니다. 16살이 되던 해에 지주의 조카인 네홀류도프가 고모집을 방문하였다가 카튜사를 유혹하여 사랑의 불장난을 하고 돈을 주고 떠납니다. 그 뒤 카튜사는 아이를 낳고 이것이 죄가 되어 주인집에서 쫓겨나 온갖 궂은일을 하며 전전하다가 매춘의 길에 들어가 살인사건에 휘말립.. 더보기
용암선원에서 똥작대기 공무원 향해 합장. 11월 28일 수 맑음 아침 7시 포행을 나서 가북공원묘지를 가보았습니다. 묘지의 커다란 비석과 석물들의 치장을 보노라니 왠지 서글픈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 행위들이 과연 조상의 은덕을 기리기 위함인지, 자신을 과시하기 위함인지? 제가 보기엔 아마도 후자가 아닌가 싶습니다. 오후에는 노트북을 고치느라 버스를 타고 거창읍내를 다녀왔습니다. 버스 계단을 기어서 오르는 할머니를 포함 나이 많은 노인네들을 보면서 새삼 그들이 짊어지고 살아왔던 무겁디무거운 삶의 무게를 느꼈습니다. 오후 6시 무렵 창원교육청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내가 5년 전에 창원교육청으로부터 임대를 받아 경남해양체험학교로 운영하던 귀산분교를 교육청이 공적으로 사용하거나 공개경쟁입찰을 부쳐야 한다며 학교를 비워달라는 것입니다. 사실 나는 .. 더보기
경남도청 이전에 피눈물 나는 사람들. 며칠 전 도청 후문 쪽 용호동에 있는 한 식당에 들렀습니다. 90년대 초만 하드라도 이 곳 갈비집, 한정식 등 고급음식점들은 도청직원들과 접대손님들로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손님이 넘쳐나고 자정까지 간판불이 꺼지지 않는 호항을 누렸습니다. 하지만 IMF를 거치면서 도청의 구내식당을 민간에게 위탁하고부터는 구내식당의 식사가 외부 식당보다 값이 싸고 질이 좋으므로 오히려 외부의 박봉 샐러리맨들이 도청구내식당을 찾을 정도로 역전이 되었습니다. 도청에 오랫동안 근무했던 직원들이나 출입기자들은 기억할 것입니다. 예전에는 점심시간이 되면 도청후문에서 용호동 식당가에 이르는 보도는 도청직원들의 발걸음들이 줄을 이었고 신호등 건널목이 비좁을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점심시간에 건널목 신호등에 대기하는 공무원은 눈을 .. 더보기
법원과 창원시 공무원노조 확 비교가 되네요. 아래 글은 오마이뉴스에 난 기사입니다. 페이스북에 ‘가카 빅엿’이라며 대통령을 비하하는 글을 올렸다하여 대법원으로부터 법관 재임용에 탈락한 서기호 판사에 대한 동료법관들과 사법공무원들의 반응과 창원시 내부사정을 블로그를 통해 외부에 알렸다고 퇴출대상이 된 창원시청 공무원 임종만씨에 대한 창원시 공무원들의 반응이 너무 대조적입니다. 위계질서와 권위주의의 상징인 사법부에서 대법관의 령에도 항거하는 이 시대에 창원시 공무원 조직은 어찌된 판인지 공무원노조 고문인 임종만씨가 홀로 1인시위를 2주간이나 하고 있어도 이 눈치 저 눈치 살피면서 침묵만 지키고 있습니다. 누구 말대로 창원시 공무원노조는 죽은 것인지, 아니 창원시 공무원들이 모조리 죽은 것인지, 아니면 혼백은 다 빠져나가고 사람가죽만 남아 있는 공무원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