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정스님

꿈 해몽과 종정스님 법문? - 배내골펜션에서 이틀 전 꿈에 대한 이야기와 진제 종정스님과의 친견에 관한 이야기를 한 후 꿈속에서 아이와 여인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와 종정스님께서 물으신 화두에 대해 골똘히 생각하고 또 생각해보았습니다. 진제선사께서는 내가 적어 간 화두에 대한 답변 대신에 “만일 그 공안을 바로 봤다면 운문선사의 이 세 가지 법문도 알 터인즉 답해보라.” 라고 하셨습니다. 운문선사의 삼전어(三轉語) 법문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운문선사께서 세상인연이 다해가니 제자들을 모아 놓고 물었습니다. “어떠한 것이 부처님의 진리의 도인가? 어떠한 것이 취모검(吹毛劒)인가? 어떠한 것이 제바종(提婆宗)인가?” 여러 제자들 중에 파릉스님이 답하였습니다. “부처님법의 진리의 도는 ‘눈 밝은 사람이 우물에 빠졌음이요’, 취모검은 ‘산호나무 가지가지에 달이.. 더보기
꿈 해몽해 주실 분 없나요? - 배내골 펜션에서 새벽에 꿈을 꾸다 잠이 깼는데 꿈의 의미가 하도 의미심장하여 한 줄 남겨볼까 합니다. 두 개의 꿈이었는데 그것이 별개로 꾼 것인지, 함께 꾼 것인지 분명치는 않습니다. 먼저 하나는, 두 어린 아이가 책을 보고 있는데 한 아이는 어릴 적 내 딸 같기도 하고 다른 아이는 모르는 아인데 이 아이는 무엇이든 한 번 보고나면 모두 기억하는 영리한 아이였고 모두가 이를 부러워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아이는 엉뚱하게도 “기억하는 그 자체마저 잊었으면 한다.”고 하였습니다. ‘기억하는 그 자체마저 잊는다.’라는 그 말의 뜻은???? 또 다른 꿈 하나는, 악마의 여왕인 듯한 여자가 교수대 목줄 아래 한 여인의 손을 묶어 세워놓고 말하기를, “너는 사물은 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말 하지만 너의 목숨이 끊어지고 나면 무엇으로 .. 더보기
참 나를 찾고 보니..... - 배내골 펜션에서- 참 나 하늘은 함이 없는 가운데 구름은 달리고 우레는 할(喝)을 하며 땅은 함이 없는 가운데 제초(諸草)는 자라고 만화(萬化)는 피고 지며 나 또한 함이 없는 가운데 팔만사천 번뇌와 망상이 제 집처럼 드나드네. 성산의 솔숲에 한 줄기 바람 불어 하하하!라고 웃고 나니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진 가운데 한 물건 우뚝 솟아 삼천대천세계가 모두 불국토이더라.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 나던고’ 묻는 화두 천불만조사가 이를 쫓아 모두 몸을 잃었음이여 삼천리 밖에서 행여 또 묻는 이 있을 것 같으면 똥막대기라 하리라. - 2014.7.22. 배내골 에코펜션에서- -맑은 하늘은 가만 있는데 안개 구름이 지나고, 그러다 구름 걷히면 하늘은 다시 맑아 집니다. -땅은 풀과 꽃를 찾지도 부르지도 않았건만 저들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