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정스님'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8.07 꿈 해몽과 종정스님 법문? - 배내골펜션에서
  2. 2014.08.05 꿈 해몽해 주실 분 없나요? - 배내골 펜션에서 (2)
  3. 2014.07.22 참 나를 찾고 보니..... - 배내골 펜션에서- (4)

 이틀 전  꿈에 대한 이야기와 진제 종정스님과의 친견에 관한 이야기를 한 후 꿈속에서 아이와 여인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와 종정스님께서 물으신 화두에 대해 골똘히 생각하고 또 생각해보았습니다.

 진제선사께서는 내가 적어 간 화두에 대한 답변 대신에
 “만일 그 공안을 바로 봤다면 운문선사의 이 세 가지 법문도 알 터인즉 답해보라.”
라고 하셨습니다.

 

 운문선사의 삼전어(三轉語) 법문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운문선사께서 세상인연이 다해가니 제자들을 모아 놓고 물었습니다.
 “어떠한 것이 부처님의 진리의 도인가?
  어떠한 것이 취모검(吹毛劒)인가?
  어떠한 것이 제바종(提婆宗)인가?”
 여러 제자들 중에 파릉스님이 답하였습니다.
 “부처님법의 진리의 도는 ‘눈 밝은 사람이 우물에 빠졌음이요’, 취모검은 ‘산호나무 가지가지에 달이 주렁주렁 매달렸음이요’, 제바종은 ‘은쟁반 위에 흰 눈이 소복이 쌓인 것입니다.’”
 운무선사께서 이 답처를 듣고 매우 기뻐하시며 제자들에게 이르시기를,
 “내가 가면, 너희들은 기일에 제사상에다 갖가지 음식을 차리지 말고 항상 이 세 마디 법문을 일러주길 바란다,”
라고 하셨습니다.

 

 진제선사께서는 예전에 법문을 하면서 “이 세 마디 법문은 석가모니부처님께서 49년간 설하신 팔만대장경을 뛰어넘는 것이다.”라고 한 바 있습니다.
 선사께서 이날 내게 재차 이 뜻을 물으셨고 나는 벙어리가 되었습니다.

 

-진제종정스님의 법문 하시는 모습-

 

 이 같은 대목에서 나는 학교 다닐 때 수학문제를 풀던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알 듯 말 듯 하면서도 문제가 풀리지 않아 문제지 뒤쪽을 살짝 들쳐보면 “아참! 그렇지.”하며 이마빡을 치고 돌아서면 또 생각이 나지 않는 수학문제들이 더러 있었습니다.
 불가의 선문답이 꼭 그와 같습니다.
 책을 보면서 답하고 물은 바 뜻은 어렴풋이 알겠으나 막상 내가 답을 말하려고 하면 그만 말문이 막혀버리는 것 말입니다.
 그 이유는 선사들의 법문은 선의 경지에서 묻고 선의 경지에서 답하였는데, 이를 넘어다본 나는 이성의 경지에서 보았으므로 아직도 문답처에 이르지 못한 것이지요.

 

 

-역대 조사들이 말하기를 부처님의 심인법은 말로도 전할 수 없으며 글로도전할 수도 없는 것으로

사량과 분별로는  꿈에도 볼 생각을 말라고 하였건만 그래도 궁금증을 어찌하지 못해 이 책들을 보고 또 봅니다만...-

 

 꿈속에서의 동자와 여인의 말도 마찬가지라 봅니다.
 꿈속에서 동자는,
 “기억한다는 기억 그 자체마저 잊었으면 한다.”
 교수대에 선 여인은,
 “아가야, 들어라.
 세상의 가치가 사물에 있지 않음을 다섯 가지로 설명하겠다.
 첫째, 내가 너를 얻었을 때 나는 너 하나를 얻고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얻은 냥 기뻤다.
 둘째, 네가 나의 젖을 빨다 한 번 방긋 웃음에 나는 이 세상이 모두 웃는 것 같은 환희에 젖었다.
 셋째,
 넷째,
 다섯째,”
라는 말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꿈속에서의 이 말들은 사실은 동자와 여인이 말 한 것이 아니고 나의 무의식계에서 내가 내게 한 말이었습니다.
 꿈속에서의 나는 평소 생각지도 못한 이런 진리의 말을 할 수 있음에도 생시에는 생각이 나지 않는 데 묘한 이치가 있는 것입니다.

 

 

 일자무식꾼으로 금강경의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基心)’이라는 법문 한 마디를 듣고 단박에 마음이 열려 중국천하에 선풍을 일으킨 육조혜능선사께서 하루는 대중들에게,
 “사람 사람의 면전(面前)에 한 물건이 있어서 밝기는 일월(日月)보다도 밝고 어둡기로는 검은 옻칠보다도 검고, 위로는 하늘을 받치고 있고 아래로는 땅을 괴고 있다. 예도 없고 이제도 없고 미래도 없으며, 남자도 아니고 여자도 아니고 모든 형상과 이름이 다 끊어졌다. 가고 말하고 묵묵한 가운데 쓰고 있으면서 잡아 거두어 얻지 못하니 이것이 무엇이고?”

하고 물었습니다.

 

-배내골 에코펜션에서 본 아침 풍경입니다.

저 멀리 안개가 걷히면 산야가 뚜렷이 보이듯

내 속에 있는 온갖 탐욕과 망상이 걷히면 마음의 문이 열리겠지요.- 

 

 ‘가고 말하고 묵묵한 가운데 쓰고 있으면서 잡아 거두어 얻지 못하는 한 물건이 무엇인지?’
 이 심처를 찾아 오늘도 해맵니다.

 

 

 사람한테 시달리고 일에 지쳐 쉬어가고 싶은 분은 배내골 에코펜션에서 편안한 휴식을 취해보시기 바랍니다.

      에코펜션 이용에 관한 정보는  http://sunbee.tistory.com/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벽에 꿈을 꾸다 잠이 깼는데 꿈의 의미가 하도 의미심장하여 한 줄 남겨볼까 합니다.
 두 개의 꿈이었는데 그것이 별개로 꾼 것인지, 함께 꾼 것인지 분명치는 않습니다.

 

 먼저 하나는,
 두 어린 아이가 책을 보고 있는데 한 아이는 어릴 적 내 딸 같기도 하고 다른 아이는 모르는 아인데 이 아이는 무엇이든 한 번 보고나면 모두 기억하는 영리한 아이였고 모두가 이를 부러워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아이는 엉뚱하게도 “기억하는 그 자체마저 잊었으면 한다.”고 하였습니다.

 ‘기억하는 그 자체마저 잊는다.’라는 그 말의 뜻은????

 

 또 다른 꿈 하나는,
 악마의 여왕인 듯한 여자가  교수대 목줄 아래 한 여인의 손을 묶어 세워놓고 말하기를,
 “너는 사물은 가치가 없는 것이라고 말 하지만 너의 목숨이 끊어지고 나면 무엇으로 말을 하며, 너의 자식은 너의 몸이 죽음에 슬퍼하느니.
 육신이 없고 사물이 없는 가운데 이 세상 모든 것이 무슨 소용이 있느냐?”
하자 교수대의 여인이 말하기를,
 “아가야, 들어라.
 세상의 가치가 사물에 있지 않음을 다섯 가지로 설명하겠다.
 첫째, 내가 너를 얻었을 때 나는 너 하나를 얻고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얻은 냥 기뻤다.
 둘째, 네가 나의 젖을 빨다 한 번 방긋 웃음에 나는 이 세상이 모두 웃는 것 같은 환희에 젖었다.
. . . . . . . . . . ”
 꿈 속의 여인은 뭔가를 계속 말했지만 나는 나머지 세 가지를 알아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내가 이런 꿈을 꾼 데는 아마도 어제 조계종 종정스님인 진제선사를 친견하고 난 후 나의 심리상태의 연장선에 있는 가운데 있지 않았나 싶기도 하지만 참으로 묘한 꿈인 것 같습니다.

 어제 진제선사를 친견한 배경은 이렇습니다.

 

-법문을 하는 진제 대선사님-


 어제는 어머니 49재일이었습니다.
 당신께서 가시기 며칠 전에 “너의 아버지 갔을 때 49재를 못 지내서 늘 아쉬웠는데 나는 죽거든 49재를 지내다오.” 하셨습니다.
 해서 내가 두 해에 걸쳐 동안거 기간 지냈던 용암선원 정묘스님께 부탁을 했더니 긍정적인 답을 하셨는데, 상 중에 와서 염불을 하고 가면서 “아무래도 거창까지는 거리도 멀고, 용암선원과 나는 복을 짓고 공을 닦는 포교보다는 참선수행이 우선이니까 부산 해운대의 해운정사에 모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하셨습니다.
 그 말을 듣는 처음에는 정묘스님께 좀 섭섭하기도 했는데 가만히 생각해 보니 진제스님은 남해 고향분이기도 하고 우리 형제들에게 유도와 서예를 가르쳐 주신 해산 임형택 선생님의 인척이기도 하여 해운정사 창건 초기에 어머니께서는 자연스레 이곳을 자주 찾았던  인연이 있었습니다.
 어머니의 영혼도 생소한 절에 가는 것 보다 익숙한 절에 가는 것이 편하시리라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그리고 이참에 아버지도 함께 재를 올리기로 하여 어제 막재를 치렀습니다.

 

-해운정사의 대법당 입니다. 초하루날에는 큰 스님의 법문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습니다.

'원통보전'   이 편액은 우리 형제에게 유도와 서예를 가르쳐주신 해산 임형택 선생님의 글입니다.-

 

 

 나는 재작년 11월부터 석달간 마음을 수양하고자 거창의 용암선원에서 머물면서부터 성철, 향곡, 진제 선사님들의 선문답 법문들을 보면서 ‘참나’를 찾는 공부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불가에서 제시한 화두공안에 대해 나름 사유하고 사유하여 공부한 바를 이날 진제선사님께 점검 받기로 하고 이를 글로 적어냈습니다.
 이를 본 선사님께서는
 “그게 그런 것이 아니구먼.
 그게 그렇게 쉽게 알 것 같으면 . . . . .
 스님네들이 몇 십년동안 밥도 안 먹고 잠도 안 자고 공부를 해도 알기가 어려운데,
 이 공부는 팔만사천 경전을 아무리 아래로 꿰고 위로 꿰어도 알 수 없고,

 제 아무리 세상 공부를 많이 한 지식인이라 할지라도 알음알이 지식으로는 도저히 알 수 없는 것으로

 오로지 일념삼매에 푹 빠져 죽었다 살아나야만이 알 수 있는 것이니 앞으로 더 공부를 하소.”
라고 하셨습니다.

 

-해운정사에서 볼 수 있는 특별한 동상들입니다.

부처님의 심인법을 중국에 전한 달마대사와 한국의 법맥을 이어온 선사들의 영정입니다-

 

 꿈 속 동자가 “기억하는 그 자체마저 잊었으면 한다.”는 말이나 진제선사님의 “죽었다 살아나야 알 수 있는 것”이라는 말은 한량없이 어려운 말이고,
 교수대에 선 여인이 ‘내가 너를 얻었을 때 나는 너 하나를 얻고 세상의 모든 것을 다 얻은 냥 기뻤다. 네가 나의 젖을 빨다 한 번 방긋 웃음에 나는 이 세상이 모두 웃는 것 같은 환희에 젖었다.’라고 한 말은 백번 천번 공감이 가는 말인 것 같습니다.

 

 누가 막히고 뚫린 이 꿈의 경계와 여인의 나머지 세 마디를 해몽해 줄 분 없나요? ㅎ ㅎ ㅎ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씽크탱크 2014.08.07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상을 죽이라는 뜻입니다.아상이란 에고즉 자아를 의미합니다. 더 쉽게 말해서 내 생각을 내세우는 것을 의미합니다..기억하는 것 조차 잊어라는 말은 세상에 태어나서 배우고 익혔던 생각이나 관념등을 잊어라는 말입니다..죽었다 살아나야 알 수 있다는 것 또한 내 생각을 죽여야 알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교수대의 여성이 아기를 빗대서 설명을 잘 하셨습니다..아기가 태어날때는 세상에 대해서 어떠한 관념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관념을 가지고 있지 않기에 판단도 할 수 없습니다 인간이 세상을 아기가 바라보는 시선으로 본다면 세상이 바로 극락이 되는 것입니다..
    쉽게 말해서 성철스님은 이렇게 말씀 하셨습니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산과물을 있는 그대로 봐라보라는 말입니다 산은 어때야 한다는니 물은 어때야 한다느니 하면서 판단을 하지말고 내 생각을 내세우지 말라는 말입니다
    내 생각에 치우쳐 사물이나 현상을 판단하지 ㅇ살라는 말입니다..
    결국 깨달음은 자신의 아상 즉 생각을 죽이는데서 시작입니다..
    결국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번뇌는 내 아상에서 시작하는 것을 알려주는 꿈입니다.

참 나

 

하늘은 함이 없는 가운데 구름은 달리고 우레는 할(喝)을 하며
땅은 함이 없는 가운데 제초(諸草)는 자라고 만화(萬化)는 피고 지며
나 또한 함이 없는 가운데 팔만사천 번뇌와 망상이 제 집처럼 드나드네.

 

성산의 솔숲에 한 줄기 바람 불어 하하하!라고 웃고 나니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진 가운데 한 물건 우뚝 솟아
삼천대천세계가 모두 불국토이더라.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 나던고’ 묻는 화두
천불만조사가 이를 쫓아 모두 몸을 잃었음이여

삼천리 밖에서 행여 또 묻는 이 있을 것 같으면 똥막대기라 하리라.

 

                                                                       - 2014.7.22. 배내골 에코펜션에서-

 

 

-맑은 하늘은 가만 있는데  안개 구름이 지나고,

그러다 구름 걷히면 하늘은 다시 맑아 집니다.

-땅은 풀과 꽃를 찾지도 부르지도 않았건만 저들이 기연 따라....

 


 조계종 종정이신 진제스님께서 늘 하시는 법문이 “참 나 가운데 진리가 있고, 참 나 가운데 도가 있으니 대중은 참 나를 깨달아 증득할 지어다”입니다. 그리고  던지는 화두가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 나던고?’입니다. 
 이 화두를 들고 2년이 넘도록 씨름한 결과 오늘 아침 우리 동네 산책길을 걷다가 문득 깨달은 바입니다. 


 불가에서 “모든 유정물과 무정물 삼라만상 모두가 부처고 일제처 일제시에 법을 설한다”는 말을 비로소 깨닫고 나니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그렇게 아름답게 보일 수가 없습니다.

 여러분도 스스로에게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 나던고?’하는 질문을 자문해보시기 바랍니다.
 탐욕과 애증에 함몰되어 잊고 살던 진짜 "나"을 한 번쯤 되돌아보심이...

 

에코펜션의 상세한 정보는  http://sunbee.tistory.com/278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함대 2014.07.22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망이 좋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