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산해양신도시

마산해양신도의시와 경제는 마산시민이 살려야! 한 때 전국 7대 도시에 들어갔다는 마산이 90년대 접어들면서 급격히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습니다. 마산경제의 큰 기둥역할을 하던 한일합섬, 한국철강 기업은 떠나고 그 자리에 덩그러니 수천세대 아파트만 건립되었습니다. 그 결과 도시의 겉모습은 번지르르하게 변했습니다만 경제는 엉망이 되고 마산시는 늘어나는 재정수요에 빚더미에 앉게 되어 궁여지책으로 짜낸 아이디어가 좀 잘 산다는 창원시와 통합하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웬걸 창원마저 조선업의 불황과 중공업의 경쟁력 약화로 계속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인구 100만의 메가시티 창원이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에 내몰릴 수 있습니다. 마산해양신도시 민간아파트 건설하면 마산의 조망권의 변화 모습 지방행정 개념 없는 안상수 창원시장은 공터만 보면.. 더보기
창원시장후보, 안상수가 전수식한테 무릎 꿇나? 창원시가 말도 많고 탈도 많던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과 스타필드 입점 허가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었습니다. 이 두 대형 프로젝트는 수년 전부터 꾸준히 세인들의 관심거리였음에도 불구하고 창원시는 이 것을 단한 번도 공론에 부쳐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러다 전수식 더불어민주당 창원경제살리기위원장이 지난해 12월13일 스타필드 입점에 관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12월 18일에는 기자회견을 하였습니다. 전수식 위원장의 발언요지는 이렇습니다.“창원시는 지금 당장 입점과 관련해서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한 연구·조사, 교통영향평가 실시 후 객관적인 입장에서 여론을 수렴할 것이며, 건축허가 결정권을 차기시장에게 넘겨라.” 그리고 전수식 위원장은 올해 1월16일에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1월18일에.. 더보기
마산해양신도시, 마산은 망해도 싸다는 소리 절로 나온다. 창원 귀산에 사는 나는 마·창·진 통합 이전부터 바다 건너편 마산의 자연보물 가포가 망가져가는 모습을 보면서 속으로 ‘마산 당신들은 어째 도시를 망치는 짓들만 속속들이 용케도 골라서 하는지 모르겠다. 덕분에 귀산은 좋아지겠지만. . . .’ 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요즘 귀산동에서 바다를 끼고 있는 땅의 거래가가 평당 천만원 넘게 거래되고 있습니다. 가포유원지를 찾던 시민들이 귀산으로 몰리면서 대한민국 유명 브랜드커피점이 귀산에 다 모여들었습니다. 주말이면 도로변 주차 때문에 버스통행마저 어려워 나를 비롯한 원주민들 입장에서는 오히려 살기 불편한 점도 있지만.... -사진은 연합뉴스 꺼--- 마산의 좀비가 된 3.15, 5.18의 청년들 지금까지 사람들의 뇌리에는 ‘개발은 좋은 것이다.’라는 인.. 더보기
스타필드 대하는 안상수 창원시장과 전수식 창원시장후보의 태도 스타필드 입점 비밀작전, 39사단 이전사업과 판박이 12월13일 창원YMCA에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창원시장후보로 유력시 되는 전수식 더불어민주당 창원시 경제 살리기 특별위원장이 주관하는 ‘스타필드 창원입점에 따른 토론회’가 있었습니다. 부동산가에서는 오래전부터 스타필드가 들어온다는 소문이 파다했지만 스타필드측은 영세 상인들의 반발을 우려해서인지 지금까지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하고, 창원시도 건축허가신청이 들어와야 알 수 있다고 했습니다. 12월 10일 전수식 위원장이 이 토론회를 하겠다고 기자회견을 하자 스타필드와 안상수 창원시장이 비로소 입점사실을 공식화 했습니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건축허가신청도 들어오지 않는 상태에서 정치권이 선제적으로 정치이슈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건축허가 신청이 들어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