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도청

공무원 앞에 엎드린 강병기 부지사! 10월 12일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갱블단의 블로그들과 강병기 정무 부지사랑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그의 인상을 보고 있노라면 소마굿간의 두엄냄새가 날 정도로 촌빨이 물씬 납니다. 그런 그가 전농이니, 카농이니, 노동운동가니 하면서 강성 사회운동가로 활동하였다고 하니 조금은 의외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저는 ‘자기주장이 강하고, 밀어붙이기가 주특기인 사람들이 노동운동가 집단의 사람들이고, 강병기란 인물 또한 마찬가지일 것이다.’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랜 세월동안 한나라당 정서에 젖어있는 공무원과 한나라당 도의원들 속에서 강병기 부지사는 많이 부대낄 것으로 생각하였습니다. 하여 저는 강병기 부지사에게 혹시 배타적 느낌 같은 것을 받은 적이 없느냐 식의 질문을 해 보았습니다. 그런데 강병기.. 더보기
김두관 손버릇에 경남도민 당했다! 김두관 손버릇에 경남도민 당했다! 젊은 여인의 손을 잡고 마냥 즐거워하고 있네요. 한 손으로는 부족했던지 두 손으로 마~악! 그것도 바로 뒤에 아내가 있는데서, 완조니 간이 부었구먼! 아마도 간이 두관 정도는 되나보지요. 허허 이번에는 할머니 하고 손을 잡고 히죽거리고 있네요. 그런데 알손이 아니고 장갑을 끼었네요. 아무래도 할머니 손은 보드랍지 않아서 장갑을 끼었다고 봐야겠지요. 이번에는 할아버지 손을 잡고 무언가 주문을 하고 있네요. 그런데 할아버지는 장갑을 끼고 두관은 알손이네요. 어깨띠를 두른 시점인지라 뭣이 많이 아쉬웠겠죠. 하도 유명한 인물이라 뒷모습만 보아도 알겄죠. 오랜만에 만났으니 퍽이나 반가웠고, 그래서 두 손을 꼭 잡고 정을 나누었겠죠. 어~ 이 사람은 별 친한 인물도 아닌데 반가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