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세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28 간밤에 도둑이 들었나? (4)

간밤에 도둑이 들었나?

 

 담배 한 대 피우려 발코니에 서니
 장독위에 뽕잎이 어지러이 떨어져있었습니다.
 바람도 없었는데 .....?

 

 된장도둑이 다녀갔나?

 

 그 순간 또 뽕잎 몇 개가 우수수 떨어집니다.
 바람도 없는데,

 

 고개를 들어보니 마을회관 두충차 큰 나무 아래도 낙엽이 차곡차곡,
 참다래와 수세미도, 그리고 화분의 화초도...
 며칠 전 그 세찬 돌풍에도 끄덕 않던 잎들이
 맥없이 오그라지거나 떨어지거나 혹은 새파랗게, 하얗게 질리거나 ...

 이 모두가 간밤에 기습한 동장군의 짓임을 장독위의 얼음이 말해 줍니다. 

 

 그런 참화 속에서도
 대나무 잎과 국화꽃은 꺾일 줄을 모르고 더 빛을 발합니다.
 그리고 베란다 양지에서는
 가을 열매들이 몸을 야무지게 말리고 있습니다.

 

 세상사가 그런 것 같습니다.
 아무리 세찬 바람도 떨어질 때가 아닌 나뭇잎은 어쩌지 못하고,
 아무리 질긴 나뭇잎도 제 철이 아니면 맥을 못 추고,
 그렇게 피고, 지고,
 또 씨앗으로 다음 생을 준비하고...

 

 

 

 

 

 

 

 

 

 

-이런 난리 속에서도 또 새순을 피우는 것들이 있으니 자연의 조화는 끝이 없습니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13.11.28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선비님의 글은 대단히 사정적입니다.계절을 타시는가 봅니다... 건강 잘 챙기세요

  2. 여고생 이윤경≥≤ 2013.12.28 0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당신은 시인?ㅋㅋㅋ 친절하게 사진도 센스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