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5.30 이게 폭탄주인지, 폭탄차인지? (2)
  2. 2012.03.30 진주‘을’ 김재경 후보가 보는 이명박정권 도덕점수?

 

 술을 좀 한답신다는 사람치고 폭탄주를 모르는 이는 없을 것입니다.
 폭탄주의 원조가 군인들이라는 이야기도 있고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만 하여튼 이 폭탄주는 무지막지한 주당들의 특별한 음주기호가 아닌가 싶습니다.


 한 병에 몇십만원이나 하는 고급 위스키에 맥주를 타버리면 본래 위스키가 지니고 있던 고유의 향과 맛은 맥주의 거품과 함께 거품처럼 날아가 버리니 발렌타인이면 뭣하고 조니워커면 뭣하겠습니까? 그냥 폭탄주일 뿐이죠.
 처음에는 양주와 맥주가 혼합된 폭탄주만 있다가 9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소주에 맥주를 탄 폭탄주로 진화하면서 양맥폭탄주가 가진자들의 기호주라 한다면 소맥폭탄주는 서민의 기호주가 된 셈입니다.

 

 소맥폭타주는 나도 즐기는 편인데 그 이유는 적은 술값으로 빨리 취하기 위함도 있지만 소주 특유의 마땅찮은 냄새가 없어지고 맥주 말오줌 냄새 같은 것도 없어져 깔끔하고 시원한 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소맥폭탄주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에게 말씀드리자면 맥주부터 먼저 따르면 거품이 넘치지만 소주를 먼저 따르고 맥주를 부으면 거품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점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이같이 폭탄주에 일가견이 있다는 내 같은 사람도 난생 처음으로 맛보는 별난 폭탄주 경험을 지난 26일 하였습니다.
 경상도문화학교에서 주관하는 하동 전통차 탐방의 매암 차문화박물관에서 녹차에 위스키를 타 마시는 유별난 경험이었습니다.
 하동의 매암 차문화박물관은 지금의 강동오 관장 선친이 과거 일제시대 때 수리조합청사로 사용하던 적산지를 매입하여 전통차박물관으로 개조하여 차에 관한 전시와 체험공간으로 활용하는 곳입니다. 3일의 연휴와 여수엑스포 행사 때문인지는 알 수 없지만 이번 전통차 탐방에서는 인원이 많지 않았습니다. 하여 시간이 넉넉한 관계로 강동오 관장은 지금까지 없었던 차의 브랜딩에 관한 특별한 체험기회를 만들었습니다.

 

 

-매암 차문화박물관-


 녹차에 찔레꽃을 첨가한 브랜딩과 녹차에 위스키를 첨가한 브랜딩이었는데 녹차와 꽃의 브랜딩은 흔히 있는 일이지만 녹차에 위스키를 브랜딩하는 것은 만고 처음 맛보는 경험이었습니다.

 차를 넣고 차가운 위스키를 약간 따르고 몇 분이 지난 다음 뜨거운 물을 부어 만드는데 40도가 넘는 위스키의 짜릿한 맛과 향 대신 차향과 위스키향이 어우러진 야릇한 맛과 향이 나면서 그야말로 술이 술술 넘어갔습니다. 하지만 본래 도수가 높은 술이고 뜨거운 기운까지 있다 보니 이내 알딸딸해지며 술기운이 돌기 시작했습니다.
 이정도면 독한 위스키에 익숙하지 않은 여성들도 별 부담 없이 마실 수 있겠다 싶었는데 주위를 둘러보니 여성분들도 한잔씩 즐기고 있었습니다.

 

 

-폭탄차로 건배, 사진은 실비단님꺼-

 

 나는 집에서 밥을 먹으면서도 안주로 괜찮다는 싶은 반찬이 있으면 반주로 소주를 한잔씩 하지만 몇 년째 찬장에 처박혀있는 양주는 거들떠보지를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독한 양주의 짜릿한 냄새와 맛이 편하지를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제는 그놈들을 해치울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된 셈입니다.

 어차피 식후에 한잔씩 하는 차에 위스키를 타 마시면 한방에 술도 마시고 차도 마시는 셈이 되는 셈입니다. 후후후...

그런데 이것을 폭탄주라고 해야 할지 폭탄차라고 해야 할지 이름 짓기가 애매하네요.
  안주를 두고 마시면 폭탄주, 안주 없이 마시면 폭탄 차???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교육 2012.05.30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도 좋고 친구도 좋고 폭탄차도 좋아보이네요.
    저런 곳이 앉아 있으면 도루 젊어지시겠습니다.

 지금까지 수차에 걸쳐 블로그 합동인터뷰를 하였지만 왠지 여권후보들은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아무래도 경남에서의 새누리당 후보들은 현역국회의원이고 하니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광고를 할 필요도 없고, 또한 굳이 SNS 따위가 아니라도 기존의 언론매체들이 표시나지 않게 도와주고 있기 때문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 가운데 의외로 진주‘을’ 선거구의 새누리당 김재경후보가 통합진보당 강병기, 무소속 강갑중 후보와 함께  블로거들의 합동인터뷰에 응해 준 점에 대해 놀랍기도 하고 반가웠습니다.
 알다시피 진주‘갑’선거구의 최구식은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에 디도스사건으로 스스로는 전국적인 인물이 되고 한나라당을 새누리당으로 당의 명칭까지 바꾸게 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서는 그만 공천을 받지 못하였습니다. 그리고 창원의 권경석은 청원경찰로부터 받은 불법정치자금으로 인해 공천에서 탈락되었습니다.
 또한 마산이 연고지인 안상수는 보온병 포탄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하고, 박희태는 대표경선 금품살포 사건으로 국회의장에서 불명예 사퇴를 하였습니다.
 이와 같이 영남권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은 이런저런 일로 수도 없이 구설수에 오르내렸는데 김재경 의원은 진주 사람이 아니면 그가 현역국회의원인지조차도 모를 정도로 조용히 지내왔습니다.

 

-사진은 천부인권님꺼-

 

 암튼 지금까지 블로거 인터뷰 과정에서 여권의 후보자 중 유일하게 인터뷰에 응한 데는 의정활동 기간 동안 표티 나는 흠결이 없기에 누구 앞에 나서도 꿀릴 것이 없다는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라 봅니다. 
 실제로 인터뷰를 해보니 그는 작은 체구보다 큰 사람으로 느껴졌습니다.
 검사출신답게 상대의 질문요지를 정확히 간파하고 잘 요약하여 또박또박 답변을 해 주었습니다. 나는 그런 모습을 보면서 속으로 ‘저 정도의 능력이면 의정활동 기간 동안 좀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었을 텐데 왜 그토록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을까, 국회에 그만큼 능력 있는 사람이 많다는 것인가?’하는 의문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블로거 인터뷰를 앞두고 인터넷에서 김재경 의원 홈페이지를 보니 그는 ‘국회윤리위원회 한나라당 간사’, ‘한나라당 클린정치위원회 부정부패감시단 단장’,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그는 최장수 윤리위원으로 기록적인 활동을 하였다며 자랑을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알다시피 이명박 정권의 부정과 비리 의혹은 도대체 그 끝을 가늠하기 힘듭니다.
 지난 대선에서 붉어져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는 BBK주가조작과 이명박의 실소유자 진실공방,
 모든 재산을 사회에 기부하겠다 하고서는 내곡동 사저부지를 매입하면서 정부 돈으로 아들 명의의 부지매입에 전용한 의혹,
 디도스공격으로 선거를 방해하려는 공작,
 청와대가 대포폰까지 동원하여 민간인을 불법적으로 사찰하는 행위,
 국민의 공영방송을 장악하여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려고 하는 행위 등 차마 입에도 담지 못할 파렴치한 행위를 스스럼없이 자행해 왔습니다.

 해서 나는 김재경 후보가 최장수 윤리위원으로 의정활동을 한 점을 자랑하고 있기에 과연 그가 본 이명박 정부의 도덕성에 대해 어떤 관점으로 보고 있는지를 알고 싶어 아래와 같은 사전질문서를 냈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지식인 그룹 대학교수들은 매년 한국 사회의 세태를 사자성어로 정리해 발표하는데 2009년에는 ‘그릇된 수단을 써서 억지로 일을 추진한다’는 것을 비유한 '방기곡경(旁岐曲逕)'  2010년에는 ‘감춰진 진실은 언젠가는 밝혀진다’는 '장두노미(藏頭露尾)', 2011년에는 '귀를 막고 종을 훔친다'는 뜻의 '엄이도종(掩耳盜鐘)'을 선정하였습니다.

그리고 신년에 바라는 국민염원 사자성어로 2012년에는 ‘그릇된 것을 깨뜨려 없애고 바른 것을 드러낸다'는 뜻의 '파사현정(破邪顯正)'을 꼽았습니다.

위 일련의 사자성어들을 보면 국민이 이명박정권을 바라보는 시각으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밀어붙이는 꼼수를 두고, 언론과 사법부의 농간에 의해 비록 그 꼼수의 실체가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그 꼬리가 계속 국민의 눈에 밟혀 왔으며, 금년에는 이것을 명명백백하게 깨보자’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김재경 후보는 최장수 윤리위원으로 의정활동을 한 점을 자랑하고 있는데 이명박 정권하에서 이 정부와 사법부, 그리고 국회에 대한 도덕적 점수를 평가한다면 각각 몇 점정도로 평가하는지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이 질문에 대해 김재경 후보는 아래와 같은 요지로 답변을 하였습니다.

7년의 윤리위원으로 활동을 하면서 악역을 많이 맡았으며, 스스로를 엄격하게 성찰하는 계기가 되었다. 부정과 비리를 차단하는 시스템은 잘 되어 있는데 아무래도 운영하는 사람에 따라 문제가 있는 것 같다.
부패지수는 국가기관의 역동성에 따라 달라지므로 국가기관의 도덕성을 점수로 매기기는 곤란하고 굳이 정하자면 순위정도로 행정, 입법, 사법부의 순이 아니겠느냐

 

 그의 답변에 “그러면 50점  이상은 된다고 보느냐?”며 내가 재차 질문을 하자 “그 정도는 된다고 본다”라는 답을 하였습니다.

 

    나는 이 대목에서 새누리당의 공천을 받은 김재경후보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그래도 50점 이상 된다고 하는 그의 답변에 대해서는 도저히 동의를 할 수 없습니다.


 지금 MBC는 기자들이 몽땅 데모를 하는 바람에 뉴스가 10분짜리로 단축되고,
 KBS,  YTN 도 노조 기자들이 데모를 하는 바람에 제대로 된 뉴스가 방송되지 않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메이저신문이라 하는 조.중.동은 새누리당에 해가 되는 뉴스는 제대로 취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 속에서 한겨레신문과  오마이뉴스를 보면 국무총리실 장진수씨 입을 통해 민간인 사찰과 관련한 새로운 사실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 사건의 흐름을 보면 우리는 마치 민주주의 국가가 아닌 나치주의나 경찰국가에 살고 있는 느낌입니다.    
 대통령 친인척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의 부정과 비리를 감시하라고 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은 대통령 친인척과 고위공직자 비리는 감추고 숨기면서 엉뚱하게 불법적으로 민간인을 사찰하였고,
 이 사찰내용을 가지고 여권의 국회의원으로 하여금 문제를 삼도록 하여 사건을 조작하고,
 사건이 터지자 청와대, 총리실, 검찰, 변호사가 짜고서는 사건은폐, 증거인멸을 하고 수사축소까지 하였습니다.
 그리고 재판과정에서는 가담자를 회유하기도 하고 판사들과 재판을 조율하기도 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이명박 정권에서는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검찰, 법원 모두가 한 통속이고, 숨겨진 부정과 비리는 양파껍질모양 까도까도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런 이명박정권의 도덕점수가 50점 이상 된다고 하니 역시 새누리당 인물들의 도덕불감증은 어쩔 수 없는 일인가 봅니다.
 당의 간판은 바뀌고 옷의 색깔도 바뀌었는데 정작 사고는 바뀔 기미가 뵈지 않으니 이 일을 어찌해야 좋을지 진주시민들은 고민해 보기를 바랍니다.

 

민간인 사찰에 관한 기사를 한번 보시죠.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714607&CMPT_CD=A0275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