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전국 7대 도시에 들어갔다는 마산이 90년대 접어들면서 급격히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습니다. 마산경제의 큰 기둥역할을 하던 한일합섬, 한국철강 기업은 떠나고 그 자리에 덩그러니 수천세대 아파트만 건립되었습니다. 그 결과 도시의 겉모습은 번지르르하게 변했습니다만 경제는 엉망이 되고 마산시는 늘어나는 재정수요에 빚더미에 앉게 되어 궁여지책으로 짜낸 아이디어가 좀 잘 산다는 창원시와 통합하자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웬걸 창원마저 조선업의 불황과 중공업의 경쟁력 약화로 계속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인구 100만의 메가시티 창원이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에 내몰릴 수 있습니다.


마산해양신도시 민간아파트 건설하면 마산의 조망권의 변화 모습




지방행정 개념 없는 안상수 창원시장은 공터만 보면 아파트 건설

 안상수 창원시장은 터미널 부지에 아파트를 짓도록 하지를 않나, 공원에 아파트를 짓게 하지를 않나 빠끔한 공터만 보면 아파트를 지으려 듭니다. 그 덕분에 창원은 전국에서 아파트 값이 가장 많이 하락한 도시가 되었습니다. 인구가 줄어 아파트 실수요라고는 전혀 없는 창원의 부동산 시장에 수도권의 기획부동산들이 희한한 술수를 부려 아파트 분양열기를 고조시켜 프리미엄만 챙기고 도망갔습니다. 그리고 그 술수에 속아 아파트를 분양 받은 창원시민들은 이도저도 못하고 발만 동동거리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 지경임에도 안상수 창원시장은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선정 3차 공모공고를 하였습니다. 민간사업자 공모 자격기준이 전국 도급순위 몇 위 내의 건설업체이고 보면 마산해양신도시는 또 아파트와 상가 위주로 개발될 수밖에 구조입니다.



창원시장후보 전수식 국비지원 청원 서명운동본부 발대식

 정황이 정황인 만큼 올해 지방선거에 창원시장후보로 나선 전수식 더불어민주당 창원경제살리기특별위원장은 창원시에 민간사업자 선정 공모를 중단토록 촉구함과 동시 이 사업을 정부재정사업으로 전환하자는 제안을 하였습니다.

 사실 마산해양신도시는 전 마산시장이었던 황철곤도 크지만 그 배경에는 해양수산부의 엉터리 해상물류 전망이 있었음에 해양수산부는 책임을 면할 수 없습니다.

 지난해 5월 3일 문재인 대통령 후보는 마산 오동동 문화의 광장에서 있었던 대통령 후보 선거유세에서 “가포신항과 마산해양신도시 사업 전과정을 재검토하여 중앙정부의 잘못이 있으면 책임지겠다. 창원시민의 걱정을 덜어 드리겠다.”는 공약을 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창원물생명 시민연대를 포함한 시민단체들은 지난해 9월 4일 국회에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행을 촉구한 바 있으나 5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아무런 응답이 없는 실정입니다.

 해서 전수식은 ⎾마산해양신도시 공익개발을 위한 국비지원 청원 창원시민 서명운동본부⏌를 설립 2월 11일(일요일) 오후 2시~4시 오동동 문화의 광장에서 발대식을 한다고 합니다.


대통령 공양이행을 촉구하는 전수식 창원시장후보



 마산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마산 시민들은 이 행사를 남의 일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마산시민의 힘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봅니다. 특히 어시장, 오동동, 창동에서 장사를 하는 상인들은 팔을 걷어붙이고 이 행사에 참여하고 서명을 하여 청와대와 해양수산부를 압박해야 할 것으로 봅니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