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장 후보'에 해당되는 글 35건

  1. 2018.05.02 창원시장 후보 여론조사 조작과 트루킹, 어느쪽이 나쁠까요? (1)
  2. 2018.04.30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사 진상규명 (1)
  3. 2018.04.26 창원시장후보 불법여론조사 진상규명 범시민 운동 추진위원회 결성 (2)
  4. 2018.04.25 창원시장 후보 여론조사 검찰수사 진정 (6)
  5. 2018.04.20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의 선거법위반 검토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명부 유출사건이 왜 이렇게 많을까요?

 그것은 아마도 지금까지는 몇 안되는 당원 지들끼리니까 경쟁도 없고 견제도 없으니 이래도 흥, 저래도 흥, 우리끼리니까하는 풍토가 오랫동안 자리잡고 있었기 때문이라봅니다. 그러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고 집권당이 되면서 너도나도 입당을 하다보니 지들 설 자리가 위태해지니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지들 자리 지키고자 함이겠죠.

 그러나 미안하지만 문재인 때문에 대선때 입당한 당원들마저도 더불어민주당의 이런 작태에 아연질색 당을 떠나고 있네요.   도지사 후보는 댓글조작에 연루되고, 창원시장 후보는여론조사 조작에 연루되고, 더불어민주당의 앞날이 걱정입니다.

 또한 이러한 개인정보유출이 다반사가 된다면 여야를 막론하고 감히 뉘라서 당원이 되려 하겠습니까?

 이래서 기초자치단체는 정당공천이 없어야한다는 말이 절로 나올 수 밖에 없는 것이죠.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의 여론조사를 하귀남 더불어민주당 마산회원구 지역위원장 하귀남 변호사 불법적 권리당원명부를 가지고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모르게 했다는데 과연 그럴까요? 

내가 보기로는 댓글조작보다 더 나쁜 것이 유권자의 표심을 도둑질 하는 여론조사조작이 더 나쁜 것 같은데...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명부 유출 사건별 모음


   경선 쟁점 권리당원 명부란 무엇인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79&aid=0003095229


   대전 대덕구 시의원 후보 검찰 수사 의뢰 - 2018.05.01

   http://www.ccdn.co.kr/news/articleView.html?idxno=517091


   문팬 권리당원 40명 민주당 제주도당 개인정보 유출 혐의 검찰 고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061587

   창원시장 권리당원 명부유출 민주당 탈당 및 검찰 진정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574960

 

   전북 김제시 제2선거구 최정의 경선 예비후보 당원명부 유출 기자회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2&aid=0002057238


   전북 부안지역 광역의원 조병서 예비후보 당원명부 유출 전 민주당 전북도당 간부 A씨 고소

   http://www.s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08592


   제주 당원명부 유출 법적 대응 후폭풍

   http://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512167


   광주시장 후보 경선 ‘당원명부 유출’ 논란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524063600629364004


   홍미영 인천시장 경선후보 당원명부 유출 인천시당 엄격한 중립 당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5&aid=0001089531

 

   광주 일간지 당원명부 유출 관련 광고 선관위 광고의뢰자 검찰 고발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572267&section=sc2

   김대영 제주도의원 예비후보 당원명부 문제로 공정한 도의원 경선 어려워

  http://www.sisajeju.com/news/articleView.html?idxno=294383


  강원도당 당원명부 유출 인사 제명

  http://www.kwnews.co.kr/nview.asp?s=101&aid=218040100114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 간 “민주당 당원명부유출”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8032612573747813

  김영록 전남지사 예비후보, 이번엔 당원명부 유출 의혹

  http://www.m-i.kr/news/articleView.html?idxno=406205


  부산 동래구, 중·연제·부산진구, 당원 명부 유출 논란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80422000176

  경찰, 민주당 광주 당원 명부 유출 수사 확대…핵심 관계자 소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8488980


  광주 "꼬리자르기 vs 선거판 변수" 민주당 당원 명부 유출 '촉각'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483026


  당원명부 유출 민주당 광주시당 압수수색

  http://www.gwangnam.co.kr/read.php3?aid=1520155022282490023


  '당원 명부 유출' 민주당 광주 전직 당직자 제명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462703


  민주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피해자 집단소송 추진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519311600624809004

  충남 천안갑 당원 명부 유출 의혹 충남도당 “진상조사 할 것”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304508

 

  경기 이천 당원명부 유출 되었나?

  http://blog.daum.net/2000bae/2592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싱 2018.05.26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여당이 되기 위해서
    여론조작을 많이 하더니
    전문가가 되버렸네요

창원시장후보 불법여론조사 블랙리스트 진상을 규명하라.

 

존경하는 창원시민 여러분!

지난해 3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시민촛불혁명으로 대통령직에서 탄핵되었습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이제 촛불혁명에서 미투혁명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촛불혁명이 불의한 권력을 심판한 정치혁명이라면, 미투혁명은 내 삶의 결정권을 되찾는 일상의 혁명입니다.

민주주의란 내 삶의 결정권을 가지는 것입니다. 내가 사는 일상에서 자율과 공정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민주주의가 아닙니다.

 

대한민국헌법에서,

17조 모든 국민은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아니한다.

18조 모든 국민은 통신의 비밀을 침해받지 아니한다.

19조 모든 국민은 양심의 자유를 가진다.

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후보 경선의 여론조사과정에 헌법이 수호하고자하는 국민의 기본권이 송두리째 유린당한 불법행위가 있었습니다.

 

지난 47스카이라는 여론조사기관이 더불어민주당 창원시 거주 유권자에게 이기우, 전수식, 허성무 3인 예비 후보자를 대상으로 지지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여론조사에 있어서 불법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여론조사를 하려면 선거관리위원회에 이틀 전에 신고를 해야 하는데, 이 신고서에는 일반시민 280,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다고 하고서는, 실제로는 허성무 후보의 선거운동 조직총괄책임자 더불어민주당 마산회원구 위원장 하귀남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 당원 10,729명으로 여론조사대상을 바꿔치기하였습니다.

 

시험지유출과 컨닝 행위에도 공정한 시험이라고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하귀남 변호사는 자신이 개인적인 호기심으로 해본 해프닝일 뿐 허성무 후보의 선거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법과 공직선거법 위반이 얼마나 큰 죄인 줄 누구보다 잘 아는 변호사가 거금의 여론조사비용(500만으로 추정)까지 부담하면서 단순히 개인적 호기심 해소차원에서 여론조사를 한 번 해봤다고 하니 그야말로 지나가던 소가 웃고 개가 웃을 일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권리당원은 9,730명이고 하귀남 위원장이 여론조사에 제공한 데이터 10,729명 중 8,238명만 권리당원이고, 1,429명은 일반인이므로 권리당원명부가 경남도당에서 유출되지 않았으므로 이 여론조사는 문제가 없고, 당내경선의 공정성에도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귀남 위원장과 여론조사기관 당사자가 이 여론조사에 불법이 있었다고 인정하였음에도, 경선의 공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모순된 논리를 앵무새처럼 되뇌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시험지와 답안지를 본 수험생은 있었지만 수험생의 탓이 아니므로 시험은 공정하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47일 여론조사는 여론조사가 아닌 시민의 정치성향 분석 블랙리스트

문화계 블랙리스트 판결문에서 블랙리스트 존재는 개인의 헌법상 보장된 사생활의 자유, 사상·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중대범죄행위라고 했습니다. 창원시민을 상대로 이 같은 블랙리스트가 작성되어 시민여러분의 개인적 삶을 누군가가 감시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이 얼마나 끔찍한 일입니까?

여론조사란 사회 구성원 공중의 공통적 의견을 조사하는 데 그 근본 뜻이 있습니다. 그러나 47일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사는 통상의 여론조사를 벗어나고 있습니다.

통상의 여론조사는 전화를 받지 않으면 그걸로 끝나고 응답률은 5% 미만에 그칩니다. 반면에 이날 실시된 여론조사는 2·3차 집요하게 전화를 하였고, 경남도당의 브리핑 자료에 권리당원 9,730명 중 1,320명이 응답에 참여 13.56%의 응답률을 보이고 있는 사실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 가족 중에 공교롭게 그날 전화를 받지 않은 사람들한테 허성무후보측 전화와 문자메시가 유독 많았다고 하니 이 어찌 우연이라 하겠습니까?

이런 사실로 미루어보아 허성무후보측이 이날 여론조사 데이터를 가지고 권리당원성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타깃을 정확히 조준하여 선거운동을 했다고 유추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만일 허성무 후보가 창원시장이 되었을 경우 이 여론조사 데이터는 블랙리스트가 되어 누가 어떤 피해를 입게 될지 예측할 수 없습니다.

 

시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사법당국은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규명

하귀남 위원장과 여론조사 대표자는 스스로 불법여론조사가 있었다고 이미 확인하였습니다. 과제는 이 여론조사 데이터가 누구한테 전해지고 어떻게 이용되었는지를 밝히는 일입니다.

만일 이것이 밝혀지지 않으면 47일 허성무후보측이 실시한 여론조사와 422.23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여론조사에 응한 시민들은 자신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감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의해 핍박받은 사람들의 모습들을 똑똑히 봤습니다.

마찬가지로 허성무 후보측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에 의해 평등하고 공정한 시민의 권리가 얼마든지 유린당할 수 있습니다. 평등과 공정이 없는 가운데 정의로운 민주사회는 있을 수 없습니다.

 

촛불혁명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는 보수 기득권 세력들이 관행이라는 미명하에 저질러왔던 불공정과 반칙의 적폐를 청산하는데 온 국력을 쏟고 있습니다. 그런 속에서 집권당이라는 공당에서 반칙과 불법을 묵인하고 조장한다는 것은 저쪽에 쌓였던 적폐를 이쪽으로 옮겨놓는 것에 불과합니다. 국민들이 원하는 적폐청산은 적폐의 이동이 아니라, 적폐를 깨끗이 청소해서 없애는 것입니다.

 

촛불혁명은 특정정당을 위한 혁명이 아닙니다. 정의로운 국가를 만들고자 함입니다.

미투혁명은 피해여성만을 위한 혁명이 아닙니다. 평등하고 공정한 인권을 지키고자 합입니다.

한 해 38조원의 혈세로 60만 명의 국군이 지키고자 하는 것은 영토가 아닙니다. 인간의 존엄과 사상의 자유를 지키고자 함입니다.

불법적인 여론조사는 인간의 존엄, 사상의 자유를 유린하고, 헌법과 국기를 문란케 하는 중대범죄입니다.

 

창원시민여러분께 고합니다.

우리는 오늘부터 창원시민 여러분의 사상을 검증한 블랙리스트의 검은 그림자 정체를 밝히는 촛불혁명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최순실 국정농단에 촛불을 들었던 그 정신으로 불법여론조사에 대한 진상을 밝히는데 시민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당부 드립니다.

 

                                                                                                                         2018. 4. 30.

 

창원시장후보 불법여론조사 진상규명 범시민 운동 추진위원회




참고사항


여론조사기관 윈지코리아 일방적 지정에 따른 의혹


전수식 캠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 47일 허성무 후보가 실시한 불법여론조사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고, 공정한 경선이 되도록 해달라며 경선보류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경남도당은 들은 척도 안하고 경선을 강행했습니다.

그 결과 허성무후보가 81.27% 득표를 한 일방적인 승리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지 않습니까?


다른 시군과 비교를 하드라도 그렇고, 그동안 세간에서 들리던 이야기로도 그렇고, 공표되지 않은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그렇고, 어디로 보드라도 이런 격차가 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여론조사를 하는 전문가 몇몇의 말을 빌리자면 1:1 양자대결을 했을 때 실존하지 않는 가상의 인물을 집어넣고 돌려도 이정도 차이는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거는 100% 장난을 친 여론조사라고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서는 당초 여론조사기관 3곳을 선정하여 후보들이 추첨을 하여 결정키로 하였습니다. 하지만 경남도당에서는 약속을 어기고 일방적으로 윈지코리아라는 업체로 선정을 했습니다.

전수식 캠프에서 이 점에 대해 항의를 하자, 바쁜 후보들을 모이라하기가 번거로울 것 같아 도당에서 정했다는 참으로 황당한 이야기만 했습니다.


또 한 가지 황당한 것은 여론조사를 하면서 주민등록 번호 앞자리 6자를 입력하라고 하는데 가뜩이나 귀찮은 여론조사에 주민번호까지 입력하라고 하면 뉘라서 쉽게 여론조사에 응하겠습니까? 이런 사실도 여론조사 불과 이틀 전에 알려주므로 어떻게 손을 쓸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 결과 상상도 못할 참담한 결과가 나왔고, 아무래도 미심쩍어 여론조사를 담당한 윈지코리아에 대해 조사를 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수상한 흔적들이 하나 둘이 아닙니다.

윈지코리아 대표 이근형과 부대표 박시영은 첨여정부 청와대 여론조사 비서관으로 근무하였으며, 이 윈지코리아는 331일 허성무측에서 의뢰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사를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는 시민 2018.05.01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늬만 더불어민주당일뿐 속은 자한당과 다를바 없다. 사필귀정은 반드시 오리라

 4월 7일 ‘스카이’ 여론조사기관이 창원시 거주 유권자에게  이기우, 전수식, 허성무 3인 예비 후보자를 대상으로 지지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여론조사에 있어서 불법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여론조사를 하려면 선거관리위원회에 이틀 전에 신고를 해야 하는데 이 신고서에는 일반시민 280,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다고 하고서는, 실제로는 허성무 후보의 선거운동 조직총괄책임자 역할을 하던 더불어민주당 마산회원구 위원장 하귀남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 당원 10,729명으로 바꿔치기하여 여론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하귀남 변호사는 자신이 개인적인 호기심으로 해본 것일 뿐 허성무 후보의 선거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법과 공직선거법 위반이 얼마나 큰 죄인 줄 누구보다 잘 아는 변호사가 거금의 여론조사비용(약 500만으로 추정)까지 부담하면서 단순 호기심 해소차원에서 한 번 해봤다는 말은 그야말로 지나가던 소가 웃고 개가 웃을 일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권리당원은 9,730명이고 하귀남 위원장이 여론조사에 제공한 데이터 10,729명 중 8,238명만 권리당원이고, 1,429명은 일반인이므로 권리당원명부가 경남도당에서 유출되지 않았으므로 이 여론조사는 문제가 없고, 당내경선의 공정성에도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귀남 위원장과 여론조사기관 당사자가 이 여론조사에 불법이 있었다고 인정하였음에도 경선의 공정성에 문제가 없다고 하니 기가 찰 노릇입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재판 판결문에서 블랙리스트 작성은 개인의 헌법상 보장된 사생활의 자유, 사상·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중대범죄행위라고 했습니다. 창원시민을 상대로 이 같은 블랙리스트가 작성되어 시민여러분의 지극히 사적인 자유권리가 누군가에 의해 감시받고 있다고 생각하면 이 얼마나 끔찍한 일입니까?


 통상의 여론조사는 전화를 받지 않으면 그걸로 끝나는데 지난 4월7일 실시된 여론조사는 2차 3차 집요하게 전화를 하였고, 한 가족 중에 공교롭게 그날 전화를 받지 않은 사람들한테 허성무후보측 전화와 문자메시가 유독 많았다고 하니 이 어찌 우연이라 하겠습니까?

 이런 사실로 미루어보아 허성무후보측이 이날 여론조사 데이터를 가지고 권리당원성향을 정확히 분석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타깃을 정확히 조준하여 선거운동을 했다고 유추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만일 허성무 후보가 창원시장이 되었을 경우 이 여론조사 데이터는 블랙리스트가 되어 누가 어떤 피해를 입게 될지 예측할 수 없습니다.


 사법당국은 이미 하귀남 위원장과 여론조사 대표자가 불법여론조사가 있었다고 한만큼, 이 여론조사 데이터가 누구한테 전해지고 어떻게 이용되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힐 의무가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4월7일 허성무후보측이 실시한 여론조사와 4월22.23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여론조사에 응한 시민들은 자신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감을 떨칠 수 없을 것입니다.

 상황이 이토록 엄중함에도 사법당국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당내경선에 대해서 가능하면 관여하지 않으려 할 것으로 짐작됩니다. 하여 나는 시민여러분과  함께 불법여론조사 진상규명을 위하여 가칭 ‘창원시장후보 불법여론조사 진상규명 범시민운동 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자 합니다.


 4월7일과 4월22. 23일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사에 응하신 분 중에서 아무래도 찜찜하다 싶은 마음이 있는 분은 010-3581-4273으로 전화 또는 문자로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여러분이 주신 개인정보는 철저하게 비밀에 부치겠습니다. 만일 여러분의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피해를 입게 된다면 저는 당연히 사법적 처벌을 받을 것이니  안심하시고 많은 참여바랍니다. 제 블로그에 비밀댓글이나 페이스북에 댓글을 남겨주셔도 좋습니다.

 여러분의 전화기에 4월 7일에는 02-512-5547 , 4월 22.23일에는 02-2081-7983 통화기록이 남아 있거나, 아니면 통신사에 통화기록 조회하여 통화기록이 있는 분 누구라도 참여 가능합니다. 여러분의 서명을 받아 사법당국에 고발도 하고, 결과에 따라서는 피해보상청구 단체소송도 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4.27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8.04.28 0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월 22일. 23일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후보 경선이 있었고, 전수식 후보는 그야말로 형편없이 깨졌습니다. 그리고 전수식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결과에 승복한다고 했습니다. 캠프활동가들한테는 자신이 이미 승복을 한 마당에 다른 소리가 나면 모든 것이 자신한테로 돌아오는 점을 감안 자제를 부탁했습니다.

 하지만 나는 그의 뜻에 동의할 수 없고, 그가 후보일 때는 후보라서 그의 뜻을 존중해줄 필요가 있지만, 이제 그가 후보도 아닌 마당에 그의 뜻을 존중해줄 이유도 없다는 생각입니다. 



 내가 전수식을 지지한 것은 전수식 개인의 영달을 위해서가 아니라, 그를 통해서 깨끗한 세상을 만들어보고 싶은 나의 욕심에서였습니다. 이왕이면 내보다 역량이 있는 그가 나를 대신해서 깨끗한 세상을 만드는데 큰 힘을 발휘해주면 좋겠지만, 그것이 불가능하게 된 이 마당에 와서는 작은 내 힘이나마 내 힘대로 부정과 불의에 맞설 수밖에 없습니다. 


 전수식을 비롯한 내 주변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입장을 봐서나, 후일을 도모하기 위한 일보후퇴의 입장에서 내게 한 발 물러서주기를 주문합니다. 

 나도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이번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후보 경선을 치르면서 허성무 후보와 경남도당이 하는 짓을 보면서 문재인 정부가 가장 앞세우는 적폐청산이 과연 누구를 위한 적폐청산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말은 더불어민주당 반대편 국민들한테만 하는 말이지 자기편 사람들한테는 전혀 해당되지 않는 말임을 절실히 느꼈습니다.


 창원시장 후보 경선은 이미 언론에도 보도되었다시피 경선이 있기 전부터 수상한 조짐들이 하나 둘이 아니었습니다.

 전수식 캠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 4월 7일 허성무 후보가 실시한 불법여론조사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고, 공정한 경선이 되도록 해달라며 경선보류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경남도당은 들은 척도 안하고 경선을 강행했습니다.

 그 결과 위 표에서 보는 바와 같이 허성무후보가 81.27% 득표를 한 일방적인 승리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지 않습니까?

 다른 시군과 비교를 하드라도 그렇고, 그동안 세간에서 들리던 이야기로도 그렇고, 공표되지 않은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그렇고, 어디로 보드라도 이런 격차가 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여론조사를 하는 전문가 몇몇의 말을 빌리자면 1:1 양자대결을 했을 때 실존하지 않는 가상의 인물을 집어넣고 돌려도 이정도 차이는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거는 100% 장난을 친 여론조사라고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서는 당초 여론조사기관 3곳을 선정하여 후보들이 추첨을 하여 결정키로 하였습니다. 하지만 경남도당에서는 약속을 어기고 일방적으로 윈지코리아라는 업체로 선정을 했습니다.

 전수식 캠프에서 이 점에 대해 항의를 하자, 바쁜 후보들을 모이라하기가 번거로울 것 같아 도당에서 정했다는 참으로 황당한 이야기만 했습니다.

 또 한 가지 황당한 것은 여론조사를 하면서 주민등록 번호 앞자리 6자를 입력하라고 하는데 가뜩이나 귀찮은 여론조사에 주민번호까지 입력하라고 하면 뉘라서 쉽게 여론조사에 응하겠습니까? 이런 사실도 여론조사 불과 이틀 전에 알려주므로 어떻게 손을 쓸 방법이 없었습니다. 여론조사는 일요일에 실시되는데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기자들이 출근도 하지 않는 날이므로 여론에 호소할 시간도 없었습니다.


 나는 금요일 오후 여론조사에 주민등록번호를 넣는다는 소리를 듣고  직감적으로 “이것은 이미 설계를 해놓고 하는 여론조사다”라는 생각에 머릿속이 하얬습니다.

 캠프내에서는 경선을 보이콧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급박한 시간에 쫓겨 어쩔 수 없이 경선을 치르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상상도 못할 참담한 결과가 나왔고, 아무래도 미심쩍어 여론조사를 담당한 윈지코리아에 대해 조사를 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수상한 흔적들이 하나 둘이 아닙니다.



나는 몰랐는데 3월31일 허성무 후보가 이미 윈지코리아에 여론조사를 한 바 있었습니다.

이때만 해도전수식 지지자들은 순진하게 민주당차원에서 하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윈지코리아 대표와 부대표 모두 참여정부 비선관 출신

노무현 대통령이 가르쳐준 비법인가?






위 박시영의 페이스북에 댓글을 단 여성과 내 페이스북에 댓글을 단 여성이 동일인입니다.

박시영과는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4월 7일 여론조사는 여론조사가 아니라

 권리당원의 정치성향분석 블랙리스트인지도 모릅니다.




나는 4월7일 허성무 후보측이 실시한 불법여론조사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 진정을 해놓은 상태이고, 향후 위 내용에 대해서도 추가로 검찰수사를 의뢰할 예정입니다.

 대한민국 검찰이 눈 뜬 장님이 아니고서야 어찌 이 명명백한 위법행위를 밝혀내지 못하겠습니까?

 앞으로 검찰에 진정한 내용을 포함 정황증거들을 블로그를 통해 계속 밝힐 예정이니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당~~~



이 도마뱀은 꼬리를 몇 번 짜를 수 있을까? ㅎㅎㅎ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짱님의 정신은 제대로 알까? 2018.04.25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의견이지만 이 건은 정황상으로만 보면 완전히 조작된 여론조사일 공산이 크다고 본다.
    중립의무가 있는 여론조사기관의 관련자들이 허성무후보와 노통정부때 청와대에 같이 근무한
    여론조사관련 행정관과 비서관이다? 이것은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국정농단에 비견될 수 있는
    6/13 민주당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작 농단 사건이라 불러야 될 지경이다.

    사법부도 판사와 판결대상자들이 어떤 형태이든 연결고리가 있을 경우 재판의 제척.기피.회피제도
    를 두어 재판의 공정성과 투명을 확보하려 노력한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지자체후보를 뽑는
    여론조사가 이렇게 주먹구구로 진행 된 것은 도저히 이해 불가이다.

    경선 주자간의 합의로 중립적인 여론조사기관을 선정하기로 한 경남도당에서 특정후보 진영에
    사전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허성무후보측에서 이미 3.31에 조사를 의뢰한 것으로 의심되는 문제의 윈지코리아에
    4. 22 -4.23 양일간 실시된 여론조사를 또 맡겼다.

  2. 미투 2018.04.25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냄새가 나도 너무 난다

    객관성을 담보해내야 할 여론조사 기관이 의혹을 살만한 일을 했다면 이건 심각한 문제다.

  3. 노짱님의 정신은 제대로 알까? 2018.04.25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이런 경우라면 불리할 것이 명백한 경선주자측에서 강력하게 여론조사업체 선정에 대한
    사전협의와 동의가 없었다는 점과 허성무후보측과 연결고리가 있는 사람들이 대표와 부대표로 있는
    윈지코리아라는 문제의 업체를 제척,기피해야 한다고 경남도당에 강력항의하고 경남도당도
    이런 요구를 분명 수용해야 하는 것이 지극히 상식이 맞는 처사라고 본다.

    그런데 경남도당은 세월호 사태 때 박근혜정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은것처럼
    "가만히 앉아서" 후보자간 갈등을 조정하고 해소하는 경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지 않았다.

    오히려 특정후보의 편을 드는 것같은 인상을 줄 정도로 경남도당은 한심한 작태를 보인다.
    하귀남마산회원지역구위원장의 부정과 불법이 의심되는 부정여론조사에 대해 경남도당에서
    권리당원명부를 유출하지 않았으므로 여론조사 연기사유가 되지 않으니 예정대로 여론조사
    를 강행하겠다는 어이없이 결론을 내린다.

    경남도당에서 유출하지 않아도 오랜 민주당 생활로 자기 세력이 많은 허성무후보측에서
    마음만 먹으면 권리당원명부를 확보하는 것은 어렵지 않은 일로 보인다.
    문제는 권리당원명부에 기재된 권리당원과 80프로 이상 일치하는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부정여론조사를 했다는 사실 그 자체에 있다.

    세상에 이런 여론조사가 어디 있는가? 일반적으로 여론조사의 과정을 보자.
    1)여론조사 의뢰자(대개 후보캠프나 지역의 신문.방송사)가 여론조사 의뢰
    2)여론조사 업체에서는 무작위(랜덤)로 해당지역의 여론조사 대상 샘플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
    3)결과가 나오면 캠프내부용으로 사용 혹은 언론을 통해 공표

    허성무후보와 호형호제한다는 하귀남위원장이 돌린 여론조사를 보면 상식적인 여론조사와는
    너무 달라 무슨 이런 이상한 조사가 있을까? 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
    1)하귀남 개인이 호기심 차원에서 여론조사를 의뢰
    2)여론조사 업체는 권리당원명부상 권리당원과 거의 일치하는 조사 샘플에게 답을 할때까지
    끈질기게 3-4회 여론조사 전화를 돌림 (일반적인 여론조사는 전화가 한번 온다. 응답을
    못할 경우 다시 동일한 여론조사 기관에서 전화가 오는 경우는 아주 드물다)
    3)결과는 개인 호기심에서 한 조사이니 당연히 캠프내부용도 언론 공표용도 아니다.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여론조사 방식이다.
    이걸 개인이 호기심 차원에서 돌린 여론조사이고 허성무후보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한다고 해서 믿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경남도당에 촉구한다. 다시 철저하게 이 건을 조사하라.
    경남도당은 특정후보 편에서서 오래된 우리 새끼 , 우리식구 감싸기식
    편들기와 편파 조사를 한 것을 반성해야 한다.


  4. 쿠키 2018.04.25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리당원 가족인 저희 부모님 중 저희 어머니는 권리당원 투표(일요일)를 마친 상태에서
    23일 월요일 오전 10시 30분경 경선투표조사 전화를 받으시고는 이미 권리당원투표를 한 상태라 그냥 끊으셨다고 합니다.
    정상적인상황이라면 다시 전화가 오지 않는게 정상이지만 오후 1시 40분 다시 경선투표전화를 받으셨다고 합니다. 왠지 사람들을 정해놓고 전화를 계속하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통화내역 다 있고 혹시 몰라 캡쳐도 해둔 상태입니다.

  5. 옥천 2018.04.26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합리적인 의심
    여러가지입니다 독단적 여론조사 기관 선정도 그렇고
    그전에 이미 여론조사기관이 그 기관이고
    대표와 후보가 잘알고
    조사해야 합니다 투명한 경선이 기본인데
    이것은 아닙니다

허성무 창원시장 예비후보의 권리당원 불법유출과 불법여론조사에 대해 전수식 후보는 2차에 걸쳐 경남도당의 진상규명을 요구하였으나 아무런 답이 없으므로 지난 417일 기자회견을 하였습니다.

 

그러자 경남도당은 진상조사 소위원회를 구성 2017. 4. 19. 전수식 후보가 추천한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조사를 해보니 여론조사 업체가 경남도당에 제출한 데이터는 가공된 데이터였고, 가공된 여론조사대상 290,000여명 중에서 8,200여명 권리당원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그런데 업체에 가공되지 않은 파일을 요구하자 280,000명 파일과 10,700명 파일 두 개가 있었고, 조사결과 47일 실시한 여론조사는 업체가 보유한 280,000명과 하귀남 위원장이 제공한 10,700명을 분리해서 여론조사를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그런 가운데서도 280,000명 데이터와 10,700명 데이터를 비교해 중복되는 것은 삭제하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전수식 후보측은 보다 정확한 진상규명을 위해 서버 검증을 요구했지만 서버를 제공해 줄 수도 없고, 서버가 있는 곳이 서울인지 경남인지 조차도 알려주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서버 검증을 거부하므로 더 이상의 진상규명에는 한계가 있지만, 가공된 파일로만 대조해도 8,200명의 권리당원 명단이 나왔기에 실제 서버를 분석하면 권리 당원 명단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경남도당 여론조사 진상조사 소위원회는 권리당원 명부유출이 중앙당의 것인지 아닌지만 조사할 뿐, 그 외 나머지 사항은 자신들의 소관이 아니라며 더 이상 진상규명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여론조사 응답률이 0.5%정도인데, 이번 여론조사에서 여론조사 대상 10,700여명으로부터 얻은 샘플이 1,500여개로 응답률이 무려 14%에 이릅니다. 이는 여론조사이기보다는 개인의 정치성향 조사로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서버를 제공하지 않으므로 더 이상 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지만, 전화를 받지 않으면 2~3차례까지 전화를 하여 여론조사를 했으니 권리당원 9,700명 전체에 대한 성향분석을 했는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 권리당원 여론조사 성향분석 결과표는 경우에 따라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블랙리스트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 얼마나 끔찍한 일입니다.

 헌법이 정한 국민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는 반인륜적 범죄행위입니다. 뿐만 아니라, 불법으로 취득한 권리당원명부를 이용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문자발송을 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에서 규정한 공정경쟁의무위반행위입니다.

 

전수식 후보의 진상규명 요구에 대해 마산회원구 지역위원장 하귀남은 자신이 저지른 해프닝이라 하고, 캠프 대변인 김성진은 "당원 명부가 특정 후보에게 전달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하 위원장이 보유하고 있는 당원과 일반 시민 연락처가 여론조사 기관에 전달되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반면에 허성무 후보는 정책발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질문에 저희 쪽에는 약 9천명 명단을 취합하고 있다. 다른 캠프는 얼마나 모았는지 알 수는 없다. 그 전 이미 창원에 권리당원 2~3천명이 있었다. 권리당원을 우리 측으로 하려는 것은 후보 된 자로서 당연한 것이다.”라며 권리당원의 명부 확보는 출마후보자의 능력인 냥 말했습니다.

 

위 내용을 정리하자면 하귀남과 김성진은 하귀남이 했다고 하고, 허성무 후보 본인은 11,000~12,000명의 권리당원 명부를 가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 허성무 후보 스스로 이 권리당원명부 유출의 진원지가 어디인지를 확인해준 셈이고, 11,000~12,000명의 권리당원 명부는 하귀남이 여론조사기관에 건네준 10,700명 명단과 거의 일치 합니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하귀남이 지역위원장으로서 중립의 의무를 위반한 점을 기정사실화 하여 중앙당윤리위원회에 제소를 하였습니다.

따라서 이 경선은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인정한 불공정 경선임에 공직선거법에 규정한 공정경쟁의무를 명백히 위반했다 할 것입니다.



마산회원구 지역위원장 하귀남과 캠프대변인 김성진은

 충성심에 허성무후보와 관계없다고 하는데...



정작 당사자인 허성무 창원시장후보는 

권리당원명부를 수집하는 것은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의 

당연한 일이라고..


하귀남 지역위원장은 경선중립을 위반하였다고 해놓고,

중립의무가 지켜지지 않은 경선은 불공정경쟁이 아니라고 판단하는 

경남도당의 논리적 모순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지만 허성무 후보가 기자회견장에서 한 말입니다.

권리당원 명부를 주고받는 것은 너무 당연시 하는데 

그러면 전수식, 이기우 측에도 좀 주시지 않고 지들끼리만 공유.

이것이 적페임을 왜 모르는지???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는 그동안 제기되어온 권리당원명부 취득과 사용의 경위, 그리고 여론조사를 실시한 목적과 사용처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입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권리당원 명부가 불법적으로 사용된 가운데 그 진상마저 제대로 밝히지 못한 채로 경선을 한다는 것은 불공정 선거를 조장하는 범법행위에 다름없음에 경선일정을 보류하고 후보자 자격 검증부터 해야 할 것입니다.



<공직선거법>

7(정당후보자 등의 공정경쟁의무) 선거에 참여하는 정당·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를 포함한다. 이하 이 조에서 같다) 및 후보자를 위하여 선거운동을 하는 자는 선거운동을 함에 있어 이 법을 준수하고 공정하게 경쟁하여야 하며, 정당의 정강·정책이나 후보자의 정견을 지지·선전하거나 이를 비판·반대함에 있어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를 해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된다


108(여론조사의 결과공표금지 등)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를 제외하고는 누구든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실시하려면 여론조사의 목적, 표본의 크기, 조사지역·일시·방법, 전체 설문내용 등 중앙선거관리위원회규칙으로 정하는 사항을 여론조사 개시일 전 2일까지 관할 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서면으로 신고하여야 한다.

누구든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하는 경우에는 피조사자에게 질문을 하기 전에 여론조사 기관·단체의 명칭과 전화번호를 밝혀야 하고, 해당 조사대상의 전계층을 대표할 수 있도록 피조사자를 선정하여야 하며,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된다. <신설 1997.11.14., 2010.1.25., 2012.2.29., 2014.2.13., 2015.12.24., 2017.2.8.>

2. 피조사자에게 응답을 강요하거나 조사자의 의도에 따라 응답을 유도하는 방법으로 질문하거나, 피조사자의 의사를 왜곡하는 행위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게 된다면 창원시민은 어떡해요???


이렇게 도망가다 급하면 꼬리자르겠지요.ㅎㅎㅎ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