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의 행보가 여~o 의심스럽다.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를 선언한 이명박 정부를 두고 “정부가 공약을 지키려고 노력한 것 같고, 국책사업인 만큼 타당성 조사 등의 노력을 한 것은 평가할 만하다”며 “대통령과 정부에 일방적으로 뭐라고 하기는 그렇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두관 지사가 4대강사업 반대 선봉에 서서 악전고투할 때 그는 위로의 말 한마디 없이 있다가 선거철이 되어 김해에 내려와 김두관지사를 방문하여 악수하는 장면을 연출하였다.
 그러면서 김두관 지사가 신공항 유치에 혼신을 다하고 있는 이 마당에 이명박 정권의 공수표 부도를 두고 대통령의 고뇌에 찬 결과물이라고 두둔하는 꼬락서니 하고는...


                      -연합뉴스에서-

거기다 이번 김해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강원도지사와 더불어 노무현 대통령과 이명박 정부의 대리전이나 다름없는 선거라는 점을 그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민주당이나 국민참여당이나 서로가 노무현 대통령의 적자라며 적자타령을 하는데 적자든 서자든 그 근본은 똑 같은 아버지다.
 원래 아버지는 적자와 서자를 구분하지 않는다. 우짜든 자식들이 형제간에 의논 맞춰 우애 있게 지내기를 바란다.
 생존한 아버지라면 형제간의 다툼을 말리기라도 하련만 이미 고인이 된 노무현 대통령이 살아 돌아 올리는 만무하니 지금 김해의 사정이 낭패로다.

 김해시민의 바램이나 고 노무현 대통령의 바램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본다.
 민주당과 국민참여당 형제가 하나로 뭉쳐 부엉이 바위에서 몸을 던지도록 한 철천지원수 이명박 정권을 박살내는 것이다.
 이를 무시하는 자식은 고인의 적자도 아니요 서자도 아닌 호로자식밖에 안 된다.

 지금 여론조사 결과로는 야권이 단일화만 되면 52:38로 한나라당을 이길 수 있다는 패가 나와 있음에도 시답잖은 핑계로 단일화를 거부하는 그 저의가 무엇인가?
 이참에 노무현 대통령의 고향에서 자신이 적자임을 확인이라도 하려는 것인가?
 아니면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를 두둔하고 노무현의 안방을 한나라당에 내 주는 대신으로 수도권과 이명박의 환심이라도 사려는 것인가?

 지금 통합에 반대하는 핑계로 여론조사의 표본추출에 관한 문제 따위를 민주노동당이 제기를 한다면 모를까 노무현의 적자라고 자임하는 국민참여당이 지껄이는 것은 안방을 이명박 정부에 내 주자는 주장과 다름 아니다.
 유시민 대표의 단일화 불응으로 인하여 이명박의 총애아 김태호를 국회의원에 당선시키게 된다면 유시민은 결과적으로 김태호의 선대본부장 노릇을 하고 마는 자신의 꼴을 보게 될 것이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중동 기자 2011.04.01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설좀 그만 쓰세요 이건 뭔 뚱딴지 같은 소리를 이봉수님이 국민참여당이고 도지사 당선되셨을 때 뉴스에서 보도하는 걸 다 봤네요 김두관 도지사님이 이봉수님과 함께 일을 하겠다고 하신 말씀을..
    그런 연계성 있는 관계가 있지요 100% 여론조사 하면 될텐데 독재민주당이 저것들 유리한데로
    하면 100% 지지도도 없는 사람이 나오게 되면 김태호가 되겄지요
    이 사람 기사쓸때 술 먹었는지 기사 보니까 완전 짜증나네...유시민씨가 김태호에게 했던 말씀 입니다
    김태호 예비후보에 대해 "30∼40대 조기 축구회 같은 곳에 가서 이야기를 들어보면 (김 예비후보에 대한 분위기가) 너무 험해서 놀랄 정도"라면서 "도시지역에서는 선거운동하기가 거의 불가능할 것이다. 그분은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 나 같으면 안 나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 선비 2011.04.02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개인적으로는 유시민을 좋아합니다.
    개인적 호불호를 떠나 영남의 국민에게 사기를 친 이명박정부에 도움을 줘서는 안된다는 취지입니다.

  3. 2011.04.02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개떡같은 기사를 ㅡㅡ

  4. 南陽人 2011.04.02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은 노무현을 팔면서도 전혀 노무현 당신에게 가까이 가지않는 글이다. 같은 부류의 민주당이라도 깨어야 한다. 한나라당 꼴통과 다름 없는데도 어째서 노무현을 팔면서 유시민을 비판하는가, 역으로 민주당이 그 꼴통에서 열리지 않는다면 차라리 김태호에게 주어버려라.
    정몽준이 노무현 도우겠다 했을때 앞날이 걱정 되더니만, 정몽준이 파기했을 때 그 얼마나 기뻤던가.
    유시민은 이제 민주당 꼴통도 던져버려야 할 때다. 험난한 길이지만 그 길로 가야한다...
    필자의 걱정은 충분히 이해되는 말이지만.

  5. 정부권 2011.04.02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자의 글은 어떻게 하든 야권단일화를 해야 된다는 충정인 것 같습니다.
    민노당에서도 유시민 대표를 비판하는 논평을 냈고요,
    민주-참여 단일화가 깨지는 바람에
    민노-진보가 먼저 선단일화해서 야권단일화 재촉하려던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고 하는군요.

    하지만 아무튼, 제가 볼 땐 단일화 논의가 다시 재개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인 듯싶습니다.
    조금 더 기다려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