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장후보 불법여론조사 블랙리스트 진상을 규명하라.

 

존경하는 창원시민 여러분!

지난해 3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시민촛불혁명으로 대통령직에서 탄핵되었습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이제 촛불혁명에서 미투혁명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촛불혁명이 불의한 권력을 심판한 정치혁명이라면, 미투혁명은 내 삶의 결정권을 되찾는 일상의 혁명입니다.

민주주의란 내 삶의 결정권을 가지는 것입니다. 내가 사는 일상에서 자율과 공정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민주주의가 아닙니다.

 

대한민국헌법에서,

17조 모든 국민은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아니한다.

18조 모든 국민은 통신의 비밀을 침해받지 아니한다.

19조 모든 국민은 양심의 자유를 가진다.

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후보 경선의 여론조사과정에 헌법이 수호하고자하는 국민의 기본권이 송두리째 유린당한 불법행위가 있었습니다.

 

지난 47스카이라는 여론조사기관이 더불어민주당 창원시 거주 유권자에게 이기우, 전수식, 허성무 3인 예비 후보자를 대상으로 지지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여론조사에 있어서 불법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여론조사를 하려면 선거관리위원회에 이틀 전에 신고를 해야 하는데, 이 신고서에는 일반시민 280,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다고 하고서는, 실제로는 허성무 후보의 선거운동 조직총괄책임자 더불어민주당 마산회원구 위원장 하귀남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 당원 10,729명으로 여론조사대상을 바꿔치기하였습니다.

 

시험지유출과 컨닝 행위에도 공정한 시험이라고 주장하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하귀남 변호사는 자신이 개인적인 호기심으로 해본 해프닝일 뿐 허성무 후보의 선거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보호법과 공직선거법 위반이 얼마나 큰 죄인 줄 누구보다 잘 아는 변호사가 거금의 여론조사비용(500만으로 추정)까지 부담하면서 단순히 개인적 호기심 해소차원에서 여론조사를 한 번 해봤다고 하니 그야말로 지나가던 소가 웃고 개가 웃을 일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권리당원은 9,730명이고 하귀남 위원장이 여론조사에 제공한 데이터 10,729명 중 8,238명만 권리당원이고, 1,429명은 일반인이므로 권리당원명부가 경남도당에서 유출되지 않았으므로 이 여론조사는 문제가 없고, 당내경선의 공정성에도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귀남 위원장과 여론조사기관 당사자가 이 여론조사에 불법이 있었다고 인정하였음에도, 경선의 공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모순된 논리를 앵무새처럼 되뇌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시험지와 답안지를 본 수험생은 있었지만 수험생의 탓이 아니므로 시험은 공정하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47일 여론조사는 여론조사가 아닌 시민의 정치성향 분석 블랙리스트

문화계 블랙리스트 판결문에서 블랙리스트 존재는 개인의 헌법상 보장된 사생활의 자유, 사상·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중대범죄행위라고 했습니다. 창원시민을 상대로 이 같은 블랙리스트가 작성되어 시민여러분의 개인적 삶을 누군가가 감시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이 얼마나 끔찍한 일입니까?

여론조사란 사회 구성원 공중의 공통적 의견을 조사하는 데 그 근본 뜻이 있습니다. 그러나 47일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사는 통상의 여론조사를 벗어나고 있습니다.

통상의 여론조사는 전화를 받지 않으면 그걸로 끝나고 응답률은 5% 미만에 그칩니다. 반면에 이날 실시된 여론조사는 2·3차 집요하게 전화를 하였고, 경남도당의 브리핑 자료에 권리당원 9,730명 중 1,320명이 응답에 참여 13.56%의 응답률을 보이고 있는 사실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 가족 중에 공교롭게 그날 전화를 받지 않은 사람들한테 허성무후보측 전화와 문자메시가 유독 많았다고 하니 이 어찌 우연이라 하겠습니까?

이런 사실로 미루어보아 허성무후보측이 이날 여론조사 데이터를 가지고 권리당원성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타깃을 정확히 조준하여 선거운동을 했다고 유추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만일 허성무 후보가 창원시장이 되었을 경우 이 여론조사 데이터는 블랙리스트가 되어 누가 어떤 피해를 입게 될지 예측할 수 없습니다.

 

시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사법당국은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규명

하귀남 위원장과 여론조사 대표자는 스스로 불법여론조사가 있었다고 이미 확인하였습니다. 과제는 이 여론조사 데이터가 누구한테 전해지고 어떻게 이용되었는지를 밝히는 일입니다.

만일 이것이 밝혀지지 않으면 47일 허성무후보측이 실시한 여론조사와 422.23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여론조사에 응한 시민들은 자신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감을 떨칠 수가 없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의해 핍박받은 사람들의 모습들을 똑똑히 봤습니다.

마찬가지로 허성무 후보측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에 의해 평등하고 공정한 시민의 권리가 얼마든지 유린당할 수 있습니다. 평등과 공정이 없는 가운데 정의로운 민주사회는 있을 수 없습니다.

 

촛불혁명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는 보수 기득권 세력들이 관행이라는 미명하에 저질러왔던 불공정과 반칙의 적폐를 청산하는데 온 국력을 쏟고 있습니다. 그런 속에서 집권당이라는 공당에서 반칙과 불법을 묵인하고 조장한다는 것은 저쪽에 쌓였던 적폐를 이쪽으로 옮겨놓는 것에 불과합니다. 국민들이 원하는 적폐청산은 적폐의 이동이 아니라, 적폐를 깨끗이 청소해서 없애는 것입니다.

 

촛불혁명은 특정정당을 위한 혁명이 아닙니다. 정의로운 국가를 만들고자 함입니다.

미투혁명은 피해여성만을 위한 혁명이 아닙니다. 평등하고 공정한 인권을 지키고자 합입니다.

한 해 38조원의 혈세로 60만 명의 국군이 지키고자 하는 것은 영토가 아닙니다. 인간의 존엄과 사상의 자유를 지키고자 함입니다.

불법적인 여론조사는 인간의 존엄, 사상의 자유를 유린하고, 헌법과 국기를 문란케 하는 중대범죄입니다.

 

창원시민여러분께 고합니다.

우리는 오늘부터 창원시민 여러분의 사상을 검증한 블랙리스트의 검은 그림자 정체를 밝히는 촛불혁명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최순실 국정농단에 촛불을 들었던 그 정신으로 불법여론조사에 대한 진상을 밝히는데 시민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당부 드립니다.

 

                                                                                                                         2018. 4. 30.

 

창원시장후보 불법여론조사 진상규명 범시민 운동 추진위원회




참고사항


여론조사기관 윈지코리아 일방적 지정에 따른 의혹


전수식 캠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 47일 허성무 후보가 실시한 불법여론조사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고, 공정한 경선이 되도록 해달라며 경선보류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경남도당은 들은 척도 안하고 경선을 강행했습니다.

그 결과 허성무후보가 81.27% 득표를 한 일방적인 승리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지 않습니까?


다른 시군과 비교를 하드라도 그렇고, 그동안 세간에서 들리던 이야기로도 그렇고, 공표되지 않은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그렇고, 어디로 보드라도 이런 격차가 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여론조사를 하는 전문가 몇몇의 말을 빌리자면 1:1 양자대결을 했을 때 실존하지 않는 가상의 인물을 집어넣고 돌려도 이정도 차이는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거는 100% 장난을 친 여론조사라고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에서는 당초 여론조사기관 3곳을 선정하여 후보들이 추첨을 하여 결정키로 하였습니다. 하지만 경남도당에서는 약속을 어기고 일방적으로 윈지코리아라는 업체로 선정을 했습니다.

전수식 캠프에서 이 점에 대해 항의를 하자, 바쁜 후보들을 모이라하기가 번거로울 것 같아 도당에서 정했다는 참으로 황당한 이야기만 했습니다.


또 한 가지 황당한 것은 여론조사를 하면서 주민등록 번호 앞자리 6자를 입력하라고 하는데 가뜩이나 귀찮은 여론조사에 주민번호까지 입력하라고 하면 뉘라서 쉽게 여론조사에 응하겠습니까? 이런 사실도 여론조사 불과 이틀 전에 알려주므로 어떻게 손을 쓸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 결과 상상도 못할 참담한 결과가 나왔고, 아무래도 미심쩍어 여론조사를 담당한 윈지코리아에 대해 조사를 해보니 아니나 다를까 수상한 흔적들이 하나 둘이 아닙니다.

윈지코리아 대표 이근형과 부대표 박시영은 첨여정부 청와대 여론조사 비서관으로 근무하였으며, 이 윈지코리아는 331일 허성무측에서 의뢰 창원시장후보 여론조사를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는 시민 2018.05.01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늬만 더불어민주당일뿐 속은 자한당과 다를바 없다. 사필귀정은 반드시 오리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