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민배 경남도지사후보와의 블로거 간담회기 지난 1월19일 있었습니다.   공민배후보가 쓴 “걸어서 16분”이라는 책 출판기념회를 앞두고 책 내용을 미리 알리고자 함이었는데 내가 게을러 포스팅이 늦었습니다.

 이 자리서 책에 대한 내용과 그 외 이야기도 많이 있었는데 내가 특별히 느낀 대목은 그가 창원시장 3선 도전을 그만 둔 이야깁니다.

 보통의 행정고시 출신 고위 공직자 들이 정치에 입문하는 과정은 공무원 정년퇴직을 하거나 한두 해 정도 남겨놓고 명예퇴직을 하고 뭐 할꺼 없나 하고 여기저기 기웃거리다가 주변에서 선거에 출마하라고 권유를 하여 출마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공민배 저자는 불과 41살의 나이에 공무원 연금도 포기하고 초대 민선창원시장에 출마를 했습니다. 그리하여 2대 민선시장까지 하고 3대에도 무난히 당선되고 남음이 있음에도 그는 출마를 접었습니다.

 아직 나이도 젊은 그가 3선을 포기한 것을 두고 나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했는데 이날 그의 속내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사진은 팬저님꺼-


3선 단체장은 염치없는 짓이다!

 그의 발언 요지는 이렇습니다.

“3선 단체장을 하는 것은 염치없는 짓이다. 그냥 직업의 하나로 생계형이라면 모를까.  8년 정도 하면 개인이 가지고 있는 아이디어는 더 이상 나올 것도 없고 그냥 매너리즘에 빠져 세월만 보낸다. 사실 일을 하려면 일에 대해 생각하고 고민하는 시간이 필요한데 시장직에 있다 보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종일 여기저기 행사장에 불려 다니다 볼일 다 본다.”

 그 말에 나는 “행사장엘 안가면 되지 않느냐?”고 하자 “그게 그렇지를 않다. 선거 때 도움을 주신 분들이 행사초청을 하는데 내가 그 분들한테 빚 갚는 길이 행사에 참석해 주는 것인데 어찌 마다할 수 있겠나?”


 블로그활동을 하면서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과 대화를 해보면 대부분 후보자들이 하는 이야기가 지역발전에 적임자가 자신이라는 정도입니다. 그리고 내세우는 것이 지연, 학연, 혈연, 그리고 자신이 쌓아온 관록에다 지역발전을 위한 수단의 아이디어 몇 개 제시하는 정도가 전부입니다.


행정의 개념과 단체장의 역할을 제대로 아는 후보는 누구일까?

 도지사, 시장, 군수에 출마를 하지만 행정의 개념이나 단체장의 역할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개념이 정립된 후보는 거의 없습니다.

 내가 보는 정치권력을 쫓아 날아드는 불나방들은 대개 이렇습니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그냥 직업군의 하나로 생계형이 하나의 부류이고,

 또 다른 하나의 부류는 아이는 땡깡부리는 울음소리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가정주부들은 계모임 속에서 자기 존재감을 확인하고, 똥개와 들고양이는 전봇대에 오줌을 싸서 자기영역을 표시하려는 것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존재감 과시 내지 영역확장에 관한 생물의 원초적 본능에 충실한 부류입니다. 

 생계형으로 하거나 원초적 본능을 추구하거나 간에 아무튼 그것도 한 생물의 생존전략이기도 하고 때로는 삶의 목표이기도 하므로 그 자체를 나무랄 수는 없습니다. 

 다만 그 사람이 추구하는 바가 순전히 자기 자신만을 위함인가 대중의 삶을 보듬기 위함인가를 유권자들은 감별해야 하는데 지금까지 선거에서 그런 것들이 간과되었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우리는 후보자의 진면목을 보기보다는 깃발이 빨간색이냐 파란색이냐만 보고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우리들의 삶을 깃발에 맡겨왔습니다. 그 결과가 오늘의 경남을 이 모양 이 꼴로 만든 것입니다.


-사지은 국제뉴스꺼-



공민배, 그는 정치인인가, 구도자인가?

 “걸어서 16분”

  창원시청에서 경남도청까지 걸어서 16분이면 닿을 거리를 16년동안 묵묵히 준비해온 공민배 저자의 책을 보노라면 행정의 역할이 무엇이며, 단체장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대충 가늠이 갑니다.

 어쩌다 공무원이 되어서 정년퇴직을 하고, 그러다보니 자천타천 공직선거 후보자가 되고 그런 삶이 아니라, 자기가 가진 것을 버리고 편안한 삶의 울타리를 박차고 나가 언제나 새로운 길을 찾아 떠나는 공민배 저자의 삶은 왠지 정치인의 모습이기 보다는 구도자의 모습으로 비춰지기도 합니다.

 41살의 설익은 젊은 나이에 50만 창원시장이 되어 7년의 시장직을 역임한 후 그로부터 16년의 세월동안 그가 새로운 세상을 열어보고자 도전하고 좌절하는 과정에 그의 행정에 관한 철학이 야물어지고 농익었음을 이 책을 통해 느낄 수 있습니다.


 선거를 댓 달 남겨둔 이 시점에 자천타천으로 선거판을 기웃거리는 인물들, 선거 때만 되면 도지사, 국회의원, 시장·군수, 가릴 것이 출마를 해대는 인물 들, 이제는 한 발 물러나 자신이 진정으로 하고자 하는 일이 무엇인지를 성찰해 봤으면 합니다.

 생계형, 또는 생물학적 본능이 아니라 좀 다른 차원에서 .....


-사진은 팬저님꺼-





Posted by 땡삐 선비(sunbee)

댓글을 달아 주세요